검색
[연예]by 뉴스1

서정희 '그 사람 아직도 좋냐?' 서세원에 대해 묻자 "기도 하고 있어…"

KBS2 '박원숙의 같이삽시다'출연, 재혼에 대한 생각 전해

"사랑하는 사람 만나고 싶다…비록 현실이 잔인 할지라도"



뉴스1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배우 서정희가 재혼은 관심없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삽시다'에서는 배우 서정희가 남자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이날 혜은이는 서정희에게 "살림부터 뭐든지 다 잘한다. 최상급이다"라고 말했고, 김영란은 "남자만 있으면 되겠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서정희는 완벽한 살림으로 칭찬을 받자 "남자들이 살림 잘 하는 것을 좋아하진 않은 것 같다. 완벽한 모습을 추구하며 열심히 살았지만 오히려 상대방은 불편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영란은 "그사람이 아직도 좋아"라고 물음에 머뭇거리던 그는 "그런 것은 없다. 그냥 새 가정 안에서 잘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뿐이다"라며 "나는 또 새 인생을 구축하고 살고 있다. 세상에 나오지 않았다면 이렇게 일을 할 수도 없었을 것이다. 현재는 너무 행복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기도하는 제목중 하나가 두 분이 잘 살고 아이와 함께 잘 살게 된다면 감사하다는 생각을 한다"며 "그리고 난 새로운 인생을 구축하고 새로운 것들에 대한 기대를 하고 살 것이다. 세상에 나오지 않았다면 내가 이렇게 일을 할 수도 없고 언니들과 편안한 시간을 가질 수도 없었을 것이다. 현재가 너무 행복하다"고 털어놨다.


또한 서정희는 재혼에 대한 물음엔 "관심없다.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며 "내가 꿈꾸는 것은 동화속이고 현실은 잔인하다고 받아 들이고 있지만 그럴지라도 사랑은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뜻을 전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khj80@news1.kr

오늘의 실시간
BEST

news1
채널명
뉴스1
소개글
새로운 개념의 종합 뉴스통신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