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뉴스1

'유퀴즈' 국과수 자기님들 만났다…DNA·거짓말·화재 전문가 '총출동'(종합)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유퀴즈'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찾아갔다.


4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유재석, 조세호는 과학의 힘으로 진실을 밝히는 사람들, 국과수 자기님들을 만났다.


MC들은 가장 먼저 유전자과 이동섭 과장을 만났다. 그는 유전자과에 대해 "유전자를 통해 범인을 찾아내거나 신원미상자들의 신원도 찾아낸다"라고 설명했다. 또 "사람의 각질, 침, 용액 종류들이 세포 하나에서도 DNA가 검출된다"라며 "틀릴 확률이 거의 없다"라고 덧붙였다.


이동섭 과장은 DNA로 밝힌 사건을 묻자, 서래마을 영아 살해 사건부터 강호순과 화성 연쇄살인 사건 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금 기술이 많이 발달해서 사건이 엄청 해결되고 있는 추세"라며 "미래에는 사람이 누군지 정확히 추정해 낼 수 있을 거다. DNA 하나로 그 사람의 얼굴, 병력을 알 수 있게 된다"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거짓말 탐지기 전문가 김희송 연구관도 만났다. 생체 반응, 뇌파 특정 등을 통해 거짓말을 가려낸다고. 김 연구관은 "지금까지 만 명 정도 해본 것 같다"라고 밝혔다. 또 "최근에는 특히 성폭력 사건들이 증거가 없는 경우가 많아서 의뢰가 많이 온다"라고 알렸다. 이는 법정 증거로 채택되진 않지만, 누가 범인인지 수사 방향을 정하는데 큰 역할을 한다고 했다.


"지인들이 앞에서 거짓말을 잘 못할 것 같다"라는 유재석의 질문에 김 연구관은 "그렇게들 말하지만 여전히 제 앞에서 거짓말을 잘한다"라고 답해 웃음을 샀다. 또 자녀들에게 엄마, 아빠 중 누가 좋은지 물었다가 불편한 진실과 마주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유재석, 조세호는 법치의학자 김의주, 법의조사관 곽유진을 찾아갔다. 부검을 많이 하는 두 사람은 평소 "안 무섭냐"라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고. 이에 대해 김의주는 "그런데 사실 산 사람이 더 무섭죠"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그런 사건이 벌어진 상황이 더 무서운 거지, 결과를 보고는 안 그렇다"라고 했다. 이들은 "거의 매일 하니까. 진실을 밝혀낼 객관적으로 보니까"라고 입을 모았다.


법치의학자는 국내에 단 7명뿐이라고. 김의주는 치과 개원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그렇게 평생 살면 내가 만족할까 그 생각을 계속했다. 이 일을 하다 죽으면 그래도 의미 있는 삶을 살겠다 싶더라. 7명만 하고 있는 일 아니냐. 그것만으로도 굉장한 사명감을 느낀다"라고 털어놨다. 이들은 또 "생각지도 못한 부분에서도 사람들이 삶을 마감하고 그러니까 굉장히 죽음이 허무하다"라며 "늘 잘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살고 있다"라고 밝혔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세증거 전문가 이동계 연구관도 등장했다. 이 연구관은 "범죄 수사 증거물 중에서 미세 증거물이라고 흔히 말하는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은 증거들을 찾아내서 비교하고 정보를 제공하는 일을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관은 업무 강도에 대해 "현미경을 몇 시간씩 본다. 눈이 빨리 피로해지고 건조해지고 노안이 빨리 온다"라고 말했다.


그는 업무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분석은 어려움이 없다. 근데 감정 결과를 경찰, 법원에 전달해야 하는데 그 결론이라는 게 한 사람의 인생과 직결되는 문제니까 확신에 차야 한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정말 중요한 사건인데 답이 없는 경우가 있다. 그런 경우 가장 힘들다. '알 수 없음' 이렇게 나갈 때는 미안하다"라고 솔직히 밝혔다. 이날 이 연구관은 월급, 퇴직 연금을 너무도 상세하게 공개해 폭소를 유발하기도 했다.


화재 감식 전문가인 박남규 국과수 원장도 MC들을 만났다. 그는 "공무원으로 따지면 1급이다"라고 밝히며 "이제 프로 입문했다고 보면 된다"라고 농을 던졌다. 하루 일과에 대해서는 "아침 8시에 직원들에게 티타임을 갖자고 한다. 요즘 손님이 좀 끊겼다"라고 해 유재석, 조세호의 배꼽을 잡게 했다.


박남규 원장은 화재 감식에 대해 "불이라는 게 타서 없어지면 증거가 없어지는 거니까 연소의 흐름을 본다. 발화 원인이 뭐가 있을까 차차 좁혀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억이 남는 사고로는 지난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를 떠올렸다. 박 원장은 "192명이 사망했는데 실제 신원이 다 확인 안된 안타까운 사건이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당시 사령실하고 교신이 부적절하고 미흡했다. 그래서 승객 대피 명령을 할 수가 없었다. 반대쪽에서 오는 기차는 그 상황을 모르고 기다리라고 안내 방송만 하다가 이렇게 된 거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이날 박남규 원장은 "우리나라가 대피나 이런 게 잘되려면 어떤 가게 점원이라도 비상구를 자연스럽게 안내하는 문화가 돼야 한다. 이게 되면 불이 나더라도 인명 피해가 없다"라며 "가정에서도 소화기를 손이 잘 닿는 곳에 놓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news1
채널명
뉴스1
소개글
새로운 개념의 종합 뉴스통신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