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즈]by 뉴스1

"제보한 XX 누구냐"…장애인 구역 주차 신고당하자 '가로 주차'한 람보르기니

뉴스1

경기 김포시 장기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불법주차한 람보르기니 우루스가 목격돼 공분을 샀다.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뉴스1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주차한 람보르기니 차주가 잘못된 정보를 근거로 들이밀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여 주민들을 황당하게 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리 아파트에도 빌런 등장 두 번째'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경기 김포 장기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제보자 A씨는 자신이 사는 곳에 대해 "예전에 경비실 앞 우루스 주차 사건이 있었던 아파트 단지"라고 밝히며 "동일한 차종의 빌런이 또 등장했다. 차 번호를 확인하니 저번 그 차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A씨가 게재한 사진에는 슈퍼카 람보르기니의 SUV 모델인 노란색 우루스가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을 가로로 넓게 사용하며 독차지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뉴스1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뉴스1

우루스 차주 B씨가 유리 뒤에 끼워둔 프린트물에는 "밤늦은 시간에 퇴근하면 주차장에 주차공간이 없는데 어디다 주차를 하냐!"며 호통을 치는 문구가 적혀있었다.


그러면서 B씨는 "장애인 주차장에 아침 9시까지 주차해도 된다면서 사진 찍어 30건이나 제보한 XX는 누구냐?"라며 되레 제보자를 나무라기도 했다. 또 "내 주차공간 하나는 주고 나서 신고해라!"라며 "내 집에 내 주차공간이 없다는 게 말이 되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A씨는 "아침 9시까지 장애인 주차구역에 대도 된다는 생각은 어디서 나온 건지"라며 혀를 찼다.


끝으로 A씨는 이날 오전 1시께 추가로 찍은 사진을 첨부하며 "화가 난 그랜저 형님 등장"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속 그랜저는 우루스가 빠져나가지 못하게 바짝 붙어 주차된 상태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개인 주차장은 개인 주택 가서 찾아라. 머리는 왜 달고 다니냐", "저 정도 차 살 사람이 주차공간 많은 고급 주택에는 못 사나? 이해가 안 된다. 뭐 하러 저기 사나?", "그랜저 형님 응원합니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뉴스1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뉴스1

한편 지난 7월 A씨의 아파트 단지에서는 주황색 우루스 차주 C씨가 경비실 앞 인도를 가로막고 주차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C씨는 경비원에게 단속 스티커를 떼 달라고 했다가 거절당하자 앙심을 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이 논란이 되자 이후 C씨는 직접 글을 올려 주차난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어떤 이유가 있었든지 경솔한 행동을 한 건 제 잘못"이라며 사과의 말을 전했다.

뉴스1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syk13@news1.kr

오늘의 실시간
BEST

news1
채널명
뉴스1
소개글
새로운 개념의 종합 뉴스통신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