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핫이슈]by 나남뉴스

"뉴진스 긴 휴가 받을 것" 어머니 A씨, 하이브 대표 대화 '폭로' 충격

"뉴진스 긴 휴가 받을 것" 어머니 A씨, 하이브 대표 대화 '폭로' 충격

사진=나남뉴스

사진=나남뉴스

걸그룹 뉴진스를 둘러싼 어도어와 하이브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뉴진스 멤버 어머니 A씨가 인터뷰에 응했다.


이날 13일 한 언론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에 응한 A씨는 "박지원 대표님이 아이들에게 긴 휴가를 주겠다고 했다"라며 충격적인 내용을 털어놨다. 


A씨는 혹시라도 아이들에게 피해가 갈까 조심스러워하면서 "저희가 괜히 이런 메일을 보내서 일이 일어났나 싶었다. 정말 마음이 너무 괴로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어머니 A씨가 언급한 메일이란 민희진 대표가 4월 3일 하이브에게 보낸 메일을 뜻한다. 이날 오전 공개된 메일에는 뉴진스 부모님들이 제기한 '다른 레이블에서 데뷔한 000과 유사한 컨셉에 대한 우려', '멤버들이 사내에서 방시혁 의장님과 마주쳤을 때마다 모른 척하고 외면한 것' 등의 내용이 담겼다.

사진=어도어

사진=어도어

이어 A씨는 "민희진 대표님 기자회견이 있던 날, 3명의 뉴진스 엄마들이 하이브를 찾아갔다"라며 "우리들이 하이브와 어도어 사이에 다리를 놓을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상황은 뉴진스 어머니들의 예상과는 다르게 흘러갔다. 하이브 경영진들은 민희진 대표와의 중재보다는 잘못을 피력하는 데 주력했다고 전했다. 경영진은 노트북을 가져와 민희진 대표가 잘못한 점을 어머니들에게 보여주었다. 


그러면서 하이브 경영진은 "민희진 대표에게 설득당해 이런 메일을 보내지 않았냐"라고 다 안다는 식으로 얘기해 어머니들을 당황시켰다. A씨는 민희진 대표에게 설득당해 보낸 메일이 아니라며 오히려 민희진 대표는 중간 입장에서 부모님의 의견을 전달한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민희진 대표는 '뉴진스 부모님 입장' 전달한 것뿐

사진=어도어

사진=어도어

A씨는 "우리가 그런 걸 잘 모르니까 메일 보내고 싶은 걸 민희진 대표님에게 부탁한 거다. 하이브 경영진과의 자리에서도 우리(뉴진스 부모)들이 시작한 것이라고 분명히 말씀드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씨는 "방시혁 하이브 의장님이 아이들 인사도 안 받은 건 뉴진스 모든 멤버들이 다 비슷한 경험을 겪었다. 그날에도 그 문제를 제기했더니 하이브 분들이 '어머님들, 정말 오해다. 방시혁 의장님이 안면인식장애가 있을 수 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또한 A씨는 "나중에 박지원 대표님이 오셔서 '민 대표님이 뉴진스 도쿄돔 자료를 하나도 공유하지 않았다'라면서도 자기들이 잘할 거라고 하더라. 도쿄돔 끝나면 (뉴진스에게) 긴 휴가를 줄 계획이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A씨는 마지막으로 "우리는 하이브에도 민희진 대표님과 함께하는 뉴진스를 원한다고 분명히 뜻을 전했다"라며 "다섯 멤버 엄마들이 합의한 공통적인 생각"이라고 또 한 번 강조했다. 


한편 하이브에서는 이와 같은 내용에 대해 "긴 휴가의 의미는 휴지기가 아니다. 하이브는 뉴진스를 각별히 케어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정지윤 기자 supersoso78480@gmail.com

오늘의 실시간
BEST

nanamnews
채널명
나남뉴스
소개글
연예, 이슈, 스포츠, 라이프, 경제 등 인터넷 신문사이트로, “재미있고 스토리가 있는 뉴스”를 지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