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머그타임즈

"너가 더 하면서 나보고 노출하지 말래" 안소희, 선미에게 강력한 일침.. 무슨 일?

원더걸스로 데뷔해 함께 활동했던 안소희와 선미는 절친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얼마 전 안소희가 처음으로 파격적인 노출을 감행한 것에 대해 선미가 지적하자 안소희가 반박에 나서는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선미, “어디 옷을 그렇게!”

출처 : 안소희 유튜브

10월 17일 안소희의 유튜브 채널에는 ‘소희 잡으러 온 20년지기 찐친 등장. 안소희 X 선미’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는데요.


이 영상에서 안소희는 선미를 소개하며 “제 절친이다. 저희는 이름으로 안부르고 서로 ‘친너미’라고 부른다”고 말했습니다.


‘친너미’의 뜻을 묻자 안소희는 “서로 ‘미친놈’이라고 부르는 거다. 귀여운 느낌을 살려서 친너미라고 부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출처 : 안소희 인스타그램

두 사람은 짜파게티를 끓여 먹으며 다양한 주제로 대화를 나눴는데요. 최근 베트남 나트랑으로 여행을 다녀온 안소희에게 선미가 “나트랑 좋았냐”고 묻자 안소희는 “너무 좋았다. 나트랑 강력 추천한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안소희는 나트랑 여행 중 핑크색 비키니를 입고 찍은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려 화제가 된 바 있는데요. 특히 팬들 사이에서는 안소희가 노출을 거의 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한 만큼 과감한 노출을 한 비키니 사진은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선미 역시 깜짝 놀란듯 해당 게시물에 “자기야”라고 댓글을 남기기도 했는데요.

출처 : 안소희 유튜브

이를 기억하고 있던 선미는 안소희가 핑크색 비키니를 입었던 것을 언급하며 “어떻게, 옷을 그렇게!”라며 단속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안소희는 지지 않고 “너는 무대에서 나보다 더 하더만”이라고 받아쳐 폭소를 안겼습니다.

출처 : 안소희 유튜브

선미는 “너는 안 된다. 비키니 사진 캡처해서 옷 그려서 보내주려고 했다. 내가 ‘자기야’라고 댓글도 달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안소희는 “내 SNS에서 주접을 잘 떨더라”고 돌직구를 날리면서도 “선미가 그런 드립력이 진짜 좋다. 센스가 되게 좋다”고 칭찬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출처 : 안소희 인스타그램

한편, 올해 31세로 동갑내기인 선미와 안소희는 2007년 그룹 원더걸스로 함께 데뷔해 활동했습니다. 이후 안소희는 2016년 배우로 활동을 시작했으며, 선미는 2013년 솔로 가수로 변신해 활동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오늘의 실시간
BEST

mugtimes
채널명
머그타임즈
소개글
머그타임즈는 비즈니스, 재테크, 연예, 사회 이슈를 전달하는 미디어 전문지입니다. 재밌고 유용한 엄선된 정보를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