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머그타임즈

"병원에서 해줄 수 있는게 없대.." '김국진♥' 강수지, 최근 갑작스럽게 안타까운 소식 전했다

2018년 김국진과 재혼했던 강수지가 최근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습니다. 눈 건강에 적신호가 들어온 것입니다. 그는 나이가 많이 든 것 같다며 속상해했습니다.

"눈 건강은 자신 있었는데.."

출처 : 강수지 유튜브

출처 : 강수지 유튜브

지난 8월 23일 강수지의 유튜브 채널에는 '피로하고 뻑뻑한 눈! 온열 찜질팩으로 케어해 볼까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강수지는 비문증 진단을 받았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습니다.

그는 "저는 아직 작은 글씨도 잘 본다. 휴대폰도 글자도 키워서 보지 않는다"라며 시력과 눈 건강에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이어 "그런데 요즘 계속 뭐가 떠다니길래 병원을 갔더니 비문증이 왔다고 하더라"라고 털어놨습니다.

출처 : 강수지 유튜브

출처 : 강수지 유튜브

비문증이란 머리카락, 벌레 같은 것들이 하나 또는 여러개가 눈의 움직임을 따라 다니며 떠나니는 것처럼 보이는 증상입니다. 노화 등 생리 현상에 의해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심하거나 병적인 비문증의 경우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강수지는 "굉장히 놀랐다. 안과에서 노화가 와서 생긴거라고 하더라. 병원에서 해줄 수 있는 건 없고 이렇게 지내다가 더 나빠지면 시술이나 레이저를 하라고 하더라"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그 얘기를 듣고 정말 속상했다. 하지만 지금부터라도 눈 건강을 위해 인공눈물을 넣고 있다. 또 눈 건강을 위해 블루베리, 호두, 피스타치오를 챙겨 먹고 현미와 라벤더로 눈 찜질팩을 만들어서 사용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출처 : 강수지 유튜브

출처 : 강수지 유튜브

이어 "요즘은 오늘이 제일 젊은 날이라는 생각이 든다. 작년 10월부터 헬스도 일주일에 세 번씩 다니고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7년 전 사진을 우연히 봤는데 김국진이 너무 젊어 보이더라. 진짜 한 달 전에 찍은 것도 젊어 보인다고 하는데, 7년 전이니까 더 젊어 보였다. 참 시간이 많이 지났구나! 이런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했습니다.

강수지, 이혼 후 김국진과 재혼한 이유

출처 : SBS '불타는청춘'

출처 : SBS '불타는청춘'

한편, 1967년생인 강수지는 1990년도에 싱어송라이터로 데뷔해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그는 2001년 결혼해 2003년 딸 비비아나를 품에 안았으나 2006년 합의 이혼했습니다.

이후 2018년에는 SBS  '불타는 청춘'으로 인연을 맺은 김국진과 재혼했습니다. 두 사람은 원래 25년 간 알고 지냈다고 합니다.

김국진이 강수지에게 고백 비슷한 말로 강수지의 마음을 흔들었고, 강수지는 이를 곱씹다가 김국진에 대한 마음을 깨달았다고 합니다.

출처 : MBC '라디오스타'

출처 : MBC '라디오스타'

강수지는 "녹화를 2주에 한 번씩 촬영을 해서, 2주 동안 생각을 하다가 깨달았다. 내가 김국진을 좋아하는 거더라. 생각을 안 했던 거더라. 그래서 문자로 '그때 낳나테 한 말이 무슨 뜻이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김국진이 직접 찾아오더니 그게 신경 쓰였냐고 묻더라. 그날부터 사귀게 됐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강수지는 "김국진이랑 결혼하고 친정 아버지랑 셋이 같이 살앗다. 저는 아버지 집을 따로 만들려고 했는데 시어머니께서 혼자 살 테니 친정 아버지랑 살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6년 간 같이 살았다"라고 말하며 남편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오늘의 실시간
BEST

mugtimes
채널명
머그타임즈
소개글
머그타임즈는 비즈니스, 재테크, 연예, 사회 이슈를 전달하는 미디어 전문지입니다. 재밌고 유용한 엄선된 정보를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