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즈]by M투데이

기아, 2025년 쏘렌토 사이즈 픽업트럭 만들어 한국에 판매할까

SUV 라인업으로 무장한 기아에서 픽업트럭을 만든다는 소식이 전해질 때마다 소비자들은 흥분된 마음을 가라앉히기가 쉽지 않다. 포드 레인저, 랩터 등과 경쟁할 기아의 픽업트럭은 모하비의 차체를 기반으로 테스트를 진행 중이며, 크기로 유추해 볼 때 한국이나 호주 시장을 겨냥한 것일 가능성도 없지 않다.


기아가 테스트 중인 픽업트럭에는 가솔린 엔진과 전기 파워트레인이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외의 세부 정보는 확인되지 않았다. 

기아는 픽업트럭에 신규 진입하지만 SUV의 노하우를 가득 담아낼 가능성이 높다. 특히 대담한 프런트 엔드와 수직 형태의 LED 헤드램프 그리고 기아의 트레이드마크인 타이거 노즈 그릴이 디자인을 더욱 강인하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또 범퍼를 돌출시키고 지상고를 높여 오프로드에도 충분히 대응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사격형의 휠 아치와 박시한 캐빈은 마치 지프 글래디에이터를 보는 듯하다. C-필러 디자인도 독특한데 위장막이 확실히 확인되지는 않지만 후면 유리가 C 필러 안으로 통합된 것처럼 보인다. 테일램프는 지프 브랜드에서 보던 것과 비슷한 느낌이다.

근육질의 외관과 달리 인테리어는 모던한 느낌일 것으로 보인다. 12.3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듀얼 파노라마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심플하면서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준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는 무선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스마트폰 무선 충전, 360도 서라운드 뷰 모니터 등의 기능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 픽업트럭은 크기로 볼 때 전장이 5,400mm 정도로, 5인승 중형 트럭으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한국 시장에 출시된다면 쌍용 렉스턴 스포츠, 쉐보레 콜로라도와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픽업트럭의 기본적인 능력에 오프로드 성능도 갖추기 위해 파워트레인 역시 강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견인 능력은 최대 3,500kg까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파워트레인은 210hp의 출력을 내는 2.2리터 스마트스트림 터보 디젤 엔진, 276hp의 출력을 내는 2.5리터 터보 가솔린 엔진이 제공될 가능성이 높다. 변속기는 8단 변속기가 물릴 가능성이 높다.


전기차 버전의 경우 최대 견인능력은 3,400kg으로 다소 줄지만, 듀얼 모터를 탑재할 경우 최대 550hp의 출력을 낼 것으로 보이며, 128kWh 용량의 배터리팩을 장착하면 450km를 주행할 수 있다. 추가로  800V 아키텍처를 사용해 최대 250kW의 급속 충전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의  이 중형 픽업트럭은 한국에서 생산될 것이며, 2024년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에서 생산이 된다면 미국을 비롯한 북미 시장에서는  치킨 텍스'로 불리는 25%의 관세 때문에 판매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전기 모델의 경우 IRA 규제로 인한 전기차 보조금을 받을 수 없기 때문에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싸져 미국 시장에서 매력이 떨어진다.                               


이세민 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mtoday
채널명
M투데이
소개글
전 세계 가장 빠르고 정확한 자동차와 모빌리티 소식을 전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