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즈]by M투데이

"싼타페 6천만원 시대 오나?" 쏘렌토 잡을 중형 SUV, 하반기 출격 예고

올해 하반기 출시할 예정인 현대차의 베스트셀링 중형 SUV인 '싼타페 풀체인지(MX5)' 모델에 대한 관심도가 굉장히 뜨겁다. ‘국민 SUV’로 불릴 정도로 인기를 모았던 싼타페는 경쟁모델인 준대형 SUV인 팰리세이드와 기아 쏘렌토에 완전히 밀리며 판매량에서도 처참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에 독기를 품은 현대차는 이번 싼타페 풀체인지 모델의 차체를 키우고 디자인·상품성을 끌어올려 SUV 시장에서의 경쟁률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싼타페 풀체인지 모델은 유선형이 아닌 역사상 처음으로 각진 레트로 스타일링이 반영된 모습으로 출시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으며, 팰리세이드와 맞먹는 덩치를 갖게 될 전망이다.


특히, 최근 유출 된 싼타페 풀체인지의 스파이샷을 살펴보면, 전면부에는 최근 현대차가 출시하는 신차에 적용된 수평램프가 아닌 사각형태의 LED 헤드램프와 현대차의 ‘H’를 형상화한 주간주행등(DRL) 그래픽을 적용했으며, 후면부의 테일램프는 하단에 위치해 다소 독특한 디자인으로 설계됐다.

또, 실내 인테리어는 엠블럼이 생략된 3스포크 스티어링 휠과 칼럼식 쉬프트, 와이드한 디스플레이, 송퐁구와 공조장치 다이얼 등 전체적인 디자인이 최근 출시된 신형 그랜저와 유사하게 출시 될 예정이다. 이러한 싼타페 풀체인지의 흥행 여부를 결정짓게 될 키는 단연 가격이다. 

최근 출시한 현대차 소형 SUV 코나의 경우, 기존 모델에 비해 가격이 300~500만원 가량 인상돼, 트림별로 2천만원 중반~3천만원 초반대로 시작 가격이 책정됐다. 여기에 옵션을 더하면 4천만원에 육박하는 등 진입 장벽이 급격히 높아지면서 디자인 면에서는 호평 받았지만, 가격 때문에 소비자들이 구매를 주저하고 있다. 실제로 현재 신형 코나의 출고 대기기간은 약 한 달 가량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흥행에 애를 먹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현대차 싼타페 풀체인지 모델은 팰리세이드 수준으로 커지는 차체와 새로운 파격 디자인, 최신 첨단사양 등 상품성 업그레이드가 예고됐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최소 200~300만원 가량 가격이 인상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M투데이 이세민 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mtoday
채널명
M투데이
소개글
전 세계 가장 빠르고 정확한 자동차와 모빌리티 소식을 전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