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즈]by M투데이

"차박이 처음이라면?" 현대차 싼타페, 이렇게 커스터마이징 가능하다

사진 : 현대차 디 올 뉴 싼타페

사진 : 현대차 디 올 뉴 싼타페

추운 겨울이 끝나고 봄기운이 만연한 따뜻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야외 활동에 나서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따라 차박에 대한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차박을 처음 시작할 때 운전자가 쉽게 구매할 수 있는 브랜드의 순정 용품을 알아봤다.

이번 대상은 지난해 풀체인지를 통해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디자인과 넓은 실내 공간으로 재탄생 현대자동차의 중형 SUV '디 올 뉴 싼타페(MX5)'다. 현대차는 자동차 관련 상품과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통합 온라인 커머스몰 ‘현대숍(Shop)’ 브랜드관을 통해 차박 용품을 비롯한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먼저 '차박'이라는 단어 자체가 차에서 숙박하는 것을 의미하는 만큼 숙박을 위한 공간을 마련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이를 위한 선택지 중 하나로 아이캠퍼와 협업한 루프탑 텐트를 선택할 수 있다.


아이캠퍼 루프탑 텐트는 가로 1,960mm, 세로 2,100mm, 높이 1,180mm로 성인 3명 또는 성인 2명과 아이 2명이 들어갈 수 있으며, 바닥에 약 20mm 두께의 알루미늄 허니콤 소재를 사용해 1,000kg 이상의 무게를 지탱할 수 있다.

아울러 마운팅 브라켓이 적용돼 일반 가로바는 물론 장착이 어려운 플랫 루프랙에도 쉽게 탈착이 가능하고, 사용을 위해 펴고 접는 것도 약 1분이면 충분하다는 설명이다. 다만, 가격대가 다소 높은데, 2인용 389만원, 4인용 440만원에 장착 시 크로스바(48만원)의 설치가 선행돼야 한다.

이러한 가격이 부담되는 경우 2열 및 3열 시트를 폴딩해 사용할 수 있는 에어매트(35만원)를 구매해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가로 1,375mm, 세로 2,025mm, 두께 100mm 크기의 에어매트는 싼타페의 실내 디자인에 딱 맞게 제작됐으며, 사용하지 않을 때는 공기를 빼서 가방에 수납할 수 있다.

외부의 빛은 멀티커튼(15만원)을 설치해 차단하면 된다. 전·후면 유리와 3열 좌·우 유리는 흡착판으로, 1열 및 2열은 도어트림에 끼워서 장착할 수 있다. 특히, 도어트림 부분에는 지퍼를 열어 방충망으로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 밖에 라이트 체어(9만9,000원)와 캠핑 트렁크(29만9,000원), 필드 벤치(17만원), 폴더블 박스(1만4,900원~12만1,000원) 등 캠핑에 용이한 다양한 상품도 구매할 수 있다.


임헌섭 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mtoday
채널명
M투데이
소개글
전 세계 가장 빠르고 정확한 자동차와 모빌리티 소식을 전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