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즈]by M투데이

"부가티 시론 10대 가격?" 롤스로이스, 코치빌드 모델 ‘아르카디아 드롭테일’ 공개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코치빌드 모델 ‘아르카디아 드롭테일(Arcadia Droptail)’을 공개했다. 해당 차량은 앞서 선보인 라 로즈 누아르 드롭테일 및 애미시스트 드롭테일에 이어, 총 4대의 드롭테일 커미션 가운데 세 번째로 공개되는 모델이다.


아르카디아 드롭테일은 현대 롤스로이스 역사상 최초로 2도어 2인승 로드스터 차체를 기반으로 한 모델이다. 지난 2019년 롤스로이스 디자이너가 손으로 그린 초창기 드롭테일 스케치를 충실히 재현한 낮고 과감한 차체, 인상적인 윤곽선 그리고 안락한 실내를 주된 특징으로 한다.

‘아르카디아’의 어원은 고대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지상 천국’에서 유래한 것으로 건축과 디자인에 남다른 애정을 가진 의뢰 고객의 감수성, 그리고 안식처처럼 평화롭고 순수한 공간을 원하는 고객의 요구 사항을 반영했다.

아르카디아 드롭테일은 차량 개발 및 제작에만 총 4년 이상이 투입된 차량으로, 코치빌드 디자이너들은 의뢰 고객이 요구한 ‘평온함’이라는 주제를 포착하기 위해 전 세계에서 의뢰 고객이 좋아하는 지역의 디자인, 조각, 건축을 탐구했다. 그 결과,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베트남에 있는 현대적 스카이 가든의 정밀함과 풍요로움, 그리고 영국의 ‘생체 모방(Biomimetic)’ 건축에서 보이는 유기적 형태와 소재의 간결함에서 영감을 얻었다.

롤스로이스모터카 CEO 크리스 브라운리지(Chris Brownridge)는 “코치빌드는 롤스로이스 브랜드의 정점이자 럭셔리 분야에서 유례가 없는 콘셉트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고객 개개인이 디자이너, 엔지니어, 장인과 협업해 완전히 새로운 아이디어를 창출하는 작업”이라며, “아르카디아 드롭테일은 이러한 방식의 결과물로서, 의뢰 고객의 개성과 취향을 심도 있게 반영한 작품”이라고 밝혔다.

차량의 외장은 드롭테일의 간결한 단일 구조 표면과 절묘한 비율, 현대적인 형태에 대한 찬사를 보여준다. 외장 색상으로는 고객의 요청에 따라 개발한 비스포크 화이트 및 실버의 듀오 톤 색조가 적용됐다. 알루미늄과 유리 입자를 넣어 개발한 흰색은 처음에는 차분하고 자연스러운 단색으로 보이지만, 자연광을 받으면 화려하게 반짝이며 끝없는 깊이감을 가진 것처럼 보인다.

탄소섬유로 만든 드롭테일의 하단부는 실버 색상으로 칠해 차량의 유연하고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절제된 외장 색상은 드롭테일의 깔끔한 단일 구조 표면과 대담하게 움푹 파인 네거티브 조각(negative sculpture)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차량 실내에는 전 세계에 걸쳐 있는 고객의 주거와 사업 공간에 적용된 미적 취향이 반영됐다. 주축이 된 부분은 목재 개발로, 현대적이면서 질감이 풍부한 ‘산토스 스트레이트 그레인(Santos Straight Grain)’ 목재가 적용됐다. 복잡하고 기하학적인 구조를 완성하기 위해 차량 전체에 233개의 목재 조각이, 리어 데크에만 76개의 조각이 사용됐다.

또한 차량이 열대 지방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운행될 예정임을 감안해 외장에 적용되는 목재 표면의 내구성을 강화하는 데 각별한 작업 과정을 거쳤다. 전체 목재 조각 및 보호 코팅재 개발에는 총 8,000시간 이상이 소요됐다.

실내 가죽은 외장 테마를 이어가는 비스포크 화이트를 주요 컬러로 적용했으며, 이와 대비되는 탠(Tan) 색상을 조합해 목재와 완벽한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  또한 실내에는 4대의 드롭테일 모두에 적용된 숄 패널과 롤스로이스 역사상 가장 광범위하게 이어지는 목재 섹션이 탑재됐다. 롤스로이스 엔지니어들은 드롭테일 내부의 복잡한 곡률에 목재를 안정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하부 구조까지 완전히 새롭게 개발했다

이와 함께, 페시아에는 ‘오트 오를로제리(Haute horlogerie)’ 기법, 즉 고도의 장인정신과 예술성을 담은 비스포크 타임피스가 장착됐다. 이 시계는 2년 이상의 개발 기간을 거쳐 탄생했으며 조립하는 것에만 5개월이 소요됐다. 시계에는 금속 표면에 직선 혹은 곡선을 세밀하게 새겨 넣는 전통적 시계 제작 기법인 기요셰(guilloché) 패턴을 적용했는데, 이를 위해 가공하지 않은 금속 위에 119개의 면을 깎아 넣어 정교하고 기하학적인 문양을 완성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 코치빌드 디자인 총괄 알렉스 이네스(Alex Innes)는 “아르카디아 드롭테일은 롤스로이스가 추구하는 극도의 섬세함이 돋보이는 차량으로, 생활 전반에서 명확성과 정확성을 중시하는 의뢰 고객의 성향을 차량에 투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모델은 롤스로이스 커미션 가운데 고객의 스타일과 감수성을 가장 충실하게 표현한 차량 중 하나이며, 코치빌드 컬렉티브는 의뢰 고객의 영혼을 포착해 고요하면서도 아름답게 절제된 우아함을 차량에 표현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롤스로이스모터카 디자인 디렉터 앤더스 워밍(Anders Warming)은 “드롭테일은 차량의 특징을 완전히 변모시키는 코치빌드만의 강점을 유감 없이 보여준다”며, “아르카디아 드롭테일 역시 과감한 미니멀리즘과 영국식 럭셔리를 선호하는 고객의 생활 방식을 섬세하게 드러낸 작품”이라고 말했다. 아르카디아 드롭테일은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비공개 행사를 통해 의뢰 고객에게 인도될 예정이다.

한편, 코치빌드는 고객이 콘셉트 설계부터 디자인, 엔지니어링 등 각 단계에 밀접하게 참여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차량을 만들어가는 브랜드 최상위 맞춤제작 방식이다. 롤스로이스 코치빌드는 향후에도 브랜드를 대표하는 전문가 및 장인과의 긴밀하고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고객에게 창의적인 실험 정신과 무한한 가능성을 제공할 방침이다.


최태인 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mtoday
채널명
M투데이
소개글
전 세계 가장 빠르고 정확한 자동차와 모빌리티 소식을 전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