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머니투데이

[영상] 쇼트트랙 박지원, 中 선수 반칙에 손가락 하나로 참교육…통쾌한 '銀'


머니투데이

박지원. /사진=AFPBBNews=뉴스1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이 2차 월드컵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가운데, 마지막 주자였던 박지원(서울시청)이 중국 선수를 추월하며 도발을 하는 장면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지원, 홍경환, 임용진(이상 고양시청), 김태성(단국대)은 7일(한국 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 시티에서 열린 2022~2023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2차전에서 남자 5000m 계주 은메달을 차지했다.


대표팀은 경기 초반 중국과 캐나다의 뒤를 이어 3위를 지켰다. 31바퀴를 남기고 4위까지 밀려났다가 8바퀴를 남겨놓고 아웃코스로 중국을 추월해 2위까지 올라섰다.

대표팀은 중국과 엎치락뒤치락하며 치열한 승부를 이어갔다. 이런 가운데 마지막 주자인 박지원은 아웃코스를 절묘하게 파고들어 중국 선수를 완벽하게 추월, 6분 36초 539로 은메달을 가져왔다.


특히 박지원이 중국을 추월하면서 보인 손동작은 많은 화제를 모았다. 그는 추월 이후 뒤를 돌아보며 왼쪽 검지를 흔드는 등 한껏 여유를 부렸다. 박지원은 레이스 내내 손을 쓰며 반칙한 중국 선수에게 경고의 뜻으로 이런 손짓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원의 도발에 네티즌들은 "중국이 경기에서 계속 손 썼는데 너무 통괘했다", "속 시원한 세리머니", "마지막 한 바퀴에서 중국 잡을 때 정말 짜릿하다", "은메달인데 금메달 딴 기분이다", "속도가 어마어마하다. 너무 멋있다" 등 환호했다.


박지원은 5000m 계주 외에도 남자 1000m 결승에서 1분 25초 202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전날(6일) 열린 남자 1500m에선 은메달을 수확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mt
채널명
머니투데이
소개글
투명하고 깨끗한 시장, 투자정보의 민주화를 목표로 앞으로 나아가는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