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즈]by 머니투데이

"당신과 일하기 싫다는 사람 OOO명"…한 기업의 '잔인한' 인사평가

"(당신과) 함께 일하고 싶지 않다: OOO명"


모 유명기업 인사평가 결과지의 일부가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8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모 유명기업 인사평가에 대한 불만을 나타내는 글들이 속속 올라왔다.



머니투데이

/사진=블라인드 애플리케이션 캡처

'OOO 인사평가 시즌에 유서가 올라오는 이유'란 제목의 글 작성자 A씨는 "평가 결과지의 일부지만 이렇게 바로 보여준다"며 2020년 인사평가 사진 일부를 올렸다. 사진에는 '함께 일하고 싶지 않다: 758명(1.56%)'라는 평가 내용이 적혀 있다.


해당 기업 직원으로 추정되는 A씨는 "이 옆에는 '당신과 일하기 싫다' 항목에 답한 사람이 몇 명인지도 나온다"며 "유서가 안 나오는 게 이상하다"고 폭로했다.


이어 "해당 평가에 대한 후속 조치는 일절 없이 숫자만 달랑 공개한다"며 "매일 같이 얘기하고 웃고 밥 먹는 동료 중 누군가가 '나와 절대 같이 일하기 싫음'이라고 평가했다는 사실을 속으로 되뇌게끔 만든다"고 말했다.


A씨는 "동료 간 화합, 신뢰, 협업이 아닌 불신과 의심, 그리고 칼 끝을 겨누게끔 설계했다"며 "인간의 자존감을 바닥까지 떨어뜨려서 짓밟는 아주 잔인하고 악마 같은 쓰레기 평가 제도"라고 말하며 글을 맺었다.


해당 글에 다른 이용자가 "같이 일하기 싫은 이유에 대한 통계도 나오냐"는 댓글을 달자 해당 기업의 또 다른 직원으로 추정되는 이용자는 "애초에 해결 목적이 없기 때문에 그런 건 나오지 않는다"며 "평가를 한 사람의 수와 비율, 전사 평균 비율만 제공해 업무와 무관한 정신적 압박 메시지만 전달할 뿐"이라는 내용의 답글을 달았다.



머니투데이

/사진=블라인드 애플리케이션 캡처

해당 기업의 또 다른 직원으로 추정되는 B씨는 지난 18일 '용기 내어 폭로합니다. OOO의 인사평가는 살인입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B씨는 "어제 유서 글 보며 내 심정과 똑같은 글에 목메어 울었다"며 "자살할 용기가 없어 자살하지 못하고 있지만 악순환은 끊고 싶다. 살인과 같은 상황에서 벗어났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는 인사평가 결과에 '이 사람과 일하기 싫습니다'를 수집해 전 직원에게 제공한다"며 "전사 평균 비율과 비교까지 해주며 '당신은 바닥'이라고 짓누른다"고 주장했다.


이어 "360도 다면 평가를 하나 조직장은 그 내용을 참고만 할 뿐 본인이 원하는 대로 평가 결과를 산정할 수 있다"며 "조직장 눈 밖에 난 순간부터 지옥이 시작돼 죽든 이직하든 다른 조직으로 옮기는 방법밖에 재기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B씨는 또 "조직장의 횡포를 상위 평가에 적어도 소용이 없다"며 "최상위 조직장은 누가 그런 내용을 썼는지 알고 있으며 실명 그대로 알려주기도 하는데, 그러면 그 사람의 회사 생활은 끝이다"고 말했다.


B씨에 따르면 그는 조직장의 괴롭힘을 상위 평가지에 적었으나 최상위 조직장이 그 내용을 공유해 조직 내에서 투명인간 취급을 받았다. B씨는 이 상처로 중증 우울증을 얻었고 자해 시도만 수차례 했다며 처방받은 약 이름이 적힌 정신과 처방전을 함께 올렸다.


그는 "나도 용기 내어 폭로해 본다"며 "안녕하시냐. 평가 이대로 괜찮냐"고 말하며 글을 마쳤다.


이에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의 누리꾼들은 "나도 해당 기업 직원인데 진짜 저거 피말린다", "저런 평가를 대놓고 공개해서 문제다. 나를 잘 모르는 사람도 '저 사람은 같이 일하기 싫다는 말을 듣는구나'라고 생각하게 된다", "부정적 평가 많은 직원을 개선하려는 목적이면 모르겠는데 딱히 개선도 안 하고 '동료들이 너 싫대' 식의 평가는 왕따나 다름없는 것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사진=블라인드 애플리케이션 캡처

앞서 지난 17일에는 해당 기업의 유서로 추정되는 글이 블라인드에 올라왔다.


'안녕히'란 제목의 이 글의 작성자 C씨는 "가족에게 한없이 미안하단 말밖에 못 하겠다. 너무 힘들고 지친다"며 "지금 삶은 지옥 그 자체다. 편한 길을 찾아 떠나는 거니 너무 슬퍼하지 말고 빨리 잊어버리길 바란다"고 힘든 심정을 토로했다.


C씨는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음을 암시하며 가해자로 추정되는 이들을 지목했다. 그는 "직장 내 왕따라는 걸 처음 경험하게 해 준 사람들은 나중에 본인 자식도 왕따를 당해봐야 내 심정을 이해할지 모르겠다"며 "지옥 같은 회사생활을 만들어준 XXX셀장, XXX팀장을 지옥에서도 용서하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또 회사에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울며 불며 상담했지만 대수롭지 않다는 듯 쏘아붙이던 당신도, 동료들이 감정을 담은 피드백을 토대로 평가와 인센티브를 준 당신들도 공범"이라며 "내 죽음을 계기로 회사 안의 왕따 문제는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이어 "가족들은 이 유서를 방송사나 언론에 보내달라"며 "가해자들을 내 장례식에 오지 못하도록 박고 부조금조차 받지 말아줬으면 한다"고 전했다.


현재 원본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다. 이에 해당 기업의 또 다른 직원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은 "회사 인사팀이 해당 유서를 신고해 삭제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사측의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논란이 일자 사측은 "글의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며 의도적으로 글을 삭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전화 1588-9191, 청소년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받을 수 있습니다.


김소영 기자 sykim1118@mt.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mt
채널명
머니투데이
소개글
투명하고 깨끗한 시장, 투자정보의 민주화를 목표로 앞으로 나아가는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