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머니투데이

"머리 만져줄게"…초등학생 금목걸이 훔친 40대

"머리 만져줄게"…초등학생 금목걸이

지난 8월 A씨가 남양주의 한 학원 건물 앞에서 초등학생에게 접근해 금목걸이를 빼내는 모습. /사진제공= 뉴스1

전국을 돌며 초등학생만 노려 금목걸이를 훔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6일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상습절도 혐의로 A씨(42·여)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서울과 경기, 부산 등을 돌며 6회에 걸쳐 총 250만원 상당의 금목걸이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초등학교나 학원 주변에서 초등학생을 범행대상으로 물색해 접근했다. 친절하게 접근해 "땅에 뭐가 떨어졌다"고 주의를 돌린 뒤 목걸이를 풀어 훔쳤다.


지난 8월에는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의 한 학원 앞에서 B양(8)에게 다가가 "머리에 뭐가 묻었으니 털어주겠다"며 머리를 만지다가 30만원 상당의 금목걸이(18K)를 풀어 달아났다.


피해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CC(폐쇄회로)TV 분석과 휴대폰 위치추적 등을 통해 추적에 나섰고, 서울 동대문구의 한 찜질방에서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확인된 6건 외에 30여건의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자백한 범행과 훔친 목걸이를 처분한 귀금속 업소에 대한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자녀가 실수로 목걸이를 잃어버렸다고 생각해 신고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추가 범행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다른 사람의 말에 속아 넘어가기 쉬운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을 범행대상으로 삼은 만큼 교사와 학부모의 예방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승목 기자 mok@mt.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mt
채널명
머니투데이
소개글
투명하고 깨끗한 시장, 투자정보의 민주화를 목표로 앞으로 나아가는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