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머니투데이

성시경, 연애사 고백 "헤어져도 못 잊어…2년 만나면 2년 쉬었다"

머니투데이

가수 성시경./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 영상

가수 성시경이 지난 연애를 돌아봤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에는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이 출연한 '성시경의 만날텐데'가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규현은 지난 9일 발매된 앨범의 타이틀곡 '그렇지 않아'를 타이틀곡으로 하는 것이 망설여졌다며 "이게 타이틀곡으로 내가 죽어도 안 하던 곡"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과거 박진영이 '성시경의 만날텐데'에 출연했던 것을 떠올리며 "'나만 좋을 거면 왜 음악하냐'고 하지 않았나. 그 말이 맞는 것 같다"면서도 "'진짜 대중이 원하는 걸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규현은 '그렇지 않아'에 대해 "템포가 빠르다. 락 느낌으로 신난다. 근데 완전 발라드 가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발라드가 그렇지 않나. 익숙한 뒷모습, 한눈에 알아봤는데 그 사람도 날 알아본 거다. '너 잘 지내지?'라고 했을 때 '그렇지 않아'라고 하는 거다. 찌질한 감성이다. 여자는 쿨하고 이 사람은 남아있는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성시경은 "발라드가 다 그렇지"라며 "나는 못 잊었고 얘는 다 잊은 그런 감정의 발라드가 많다. 몰입하기 되게 좋다"고 공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 영상

이에 규현은 "실제 성시경도 헤어지고 계속 못 잊는 성향의 사람이냐"며 성시경의 연애에 대해 궁금해했다.


성시경은 "나는 완전 그랬다. 헤어지고 계속 못 잊고. 2년 만나면 (연애를) 2년 쉬고, 3년 만나면 3년 쉬었다"고 고백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 영상

이어 "어떻게 다른 사람을 만나? 연애를 2년 했으면 2년 정도는 쉬는거다. 쉬려는 게 아니라 되지가 않으니까. 그런 감성이 발라드인데 요즘은 누가 그런 짓을 하냐. 2년이면 30명 만나겠다. 예를 들면 클럽 가고 편하게 썸도 타고 좋으면 말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너무 옛날 감성의 노래라는 거 아니냐. 네가 몰입이 안 된다는 건"이라고 말했고, 규현은 "맞다"고 인정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mt
채널명
머니투데이
소개글
투명하고 깨끗한 시장, 투자정보의 민주화를 목표로 앞으로 나아가는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