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머니투데이

"촬영하다 목 부러져" PD갑질에 개그맨 은퇴…월수입 5000만원 '재조명'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출신 자영업자 김주호씨가 과거 방송국 PD의 갑질 때문에 은퇴했다고 밝힌 내용이 온라인상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더쿠, 엠엘비파크 등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모 프로그램 PD 갑질 때문에 은퇴한 개그맨'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는 2년 전 유튜브 채널 '30대 자영업자 이야기'에 출연한 개그맨 출신 김주호씨의 이야기가 담겼다.


영상에서 김씨는 "'코미디빅리그' 나가서 뺨 한 대 맞고 들어가는 이런 개그맨으로 무명 생활을 10년 정도 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씨는 개그맨 활동 중 가장 힘들었던 점으로 사람들 비위 맞추는 것을 꼽았다. 그는 "행사라도 하나 받으려면 돈 있는 분한테 가서 딸랑거려야 한다. 그런 것들이 나를 되게 초라하게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개그맨을 은퇴한 이유에 대해 그는 "돈 벌고 싶었다"라고 말하면서도 "가장 결정적인 계기는 '시간탐험대' 프로그램을 촬영할 때 감독님이 리얼을 되게 강조했다. 조명 하나 없이 깜깜한 데서 안경을 벗고 촬영하다가 낭떠러지로 떨어져서 목이 부러졌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당시 '뭘 해 먹고 살아야 하나' 고민하다가 아는 형님에게 식당 영업을 제안받았다며 "그때 형님 가게에서 1년간 설거지부터 손님 응대 등 다 배웠다. 이후 가게를 차려주셨고, 지금 내 가게에서 나오는 수익을 형님한테 갚고 있다. 한 달 수입은 고정적으로 4000만원~5000만원 정도"라고 알렸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김씨는 개그맨 활동보다 식당 일이 쉽다며 "고생한 일이 진짜 많았다. '시간탐험대'라는 프로그램에서 갑자기 나한테 사람 똥을 먹으라더라. 왕의 똥을 먹어서 건강 상태 체크해야 한다는 고증 내용이었다. 심지어 방송에도 안 나왔다. 방송이라도 나왔으면 억울하지도 않다. (식당은) 고생하면 수입이 있지 않냐"라고 토로했다.


김씨는 "먹으라 해서 먹은 건데, 기분 아주 나빴다. PD님만 믿었는데 추억으로 끝났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된장에 고추장 조금 섞으면 똥 같아서 연기 할 수 있을 텐데, 진짜 똥 먹고 반응하길 원했나 보다"라며 씁쓸해했다.


마지막으로 김주호씨는 "지금 그 PD가 어떻게 지내고 계시는지 모르겠지만, 솔직히 서로 안 마주쳤으면 좋겠다"라며 "내가 이렇게까지 하면서 살아야 하나 생각했다. 벌레도 먹고 오줌으로 세수도 하고"라고 덧붙였다.


해당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PD 갑질이 아니라 범죄 수준 아니냐" "지금이라도 고소 안 되나?" "가학적이다" 등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mt
채널명
머니투데이
소개글
투명하고 깨끗한 시장, 투자정보의 민주화를 목표로 앞으로 나아가는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