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매일경제

허재 서장훈도 열심히 도왔는데…‘거인병’ 농구스타 김영희 별세

매일경제

‘거인병’을 앓던 김영희씨가 세상을 떠났다. [사진출처 = 유튜브 출연 당시 영상 캡처]

1984년 로스앤젤레스(LA) 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농구가 은메달을 획득하는데 큰 공을 세운 전 국가대표 김영희씨가 1월 31일 향년 60세로 세상을 떠났다.


숭의여고 출신 김영희씨는 키 2m의 센터로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 1984년 LA 올림픽에 국가대표로 출전했다. 특히 LA올림픽에서는 한국 여자 농구가 사상 최초로 은메달을 목에 거는데 큰 역할을 했다.


이 같은 활약으로 그는 체육훈장 백마장과 맹호장 등을 받았다.


실업농구 시절 한국화장품에서 활약한 고인은 말단비대증 증상(거인병)으로 건강이 악화했으며 이후 뇌종양, 저혈당·갑상선 질환, 장폐색 등 합병증으로 오랜 시간 투병을 해왔다.


현역시절 김영희의 한국화장품과 박찬숙이 이끄는 태평양화학의 ‘화장품 업계 라이벌전’은 지금도 회자되고 있다. 마치 남자농구 삼성전자와 현대전자의 맞수대결을 연상케 할 정도로 당시 관심을 끌었다.


지난 1일 충북 청주에서 열린 여자프로농구 청주 KB와 부천 하나원큐 경기 시작에 앞서 고인을 기리는 추모 묵념이 진행됐다.


4일 오전 8시 30분 부천 다니엘 장례식장에서 발인이 예정돼있으며, 빈소는 별도로 차리지 않았다.


한편 고인의 투병 소식이 세상에 널리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지난 2021년 11월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에 소개되면서부터다.



매일경제

지난 2009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제2체육관에서 열린 ‘제1회 박찬숙배 클럽대항 농구대회’ 개막식에서 왕년의 농구스타 박찬숙(왼쪽)씨가 말단부비대증 투병중인 예전 동료 김영희씨에게 후원금을 전달한 뒤 함께 포옹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당시 고인은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나와 자신의 근황을 알렸다. 유튜브 채널에서 그는 “혼자 지내는 시간이 많다”며 “얼마전 아파서 2개월 동안 입원했다”고 밝혔다. 이어 “병원에서 힘든 고비를 많이 넘겼다”며 “거인병은 장기가 커지는 병이라서 예전에 수술했던 자리에 피가 많이 고여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1986년 아시안게임까지 뛴 후 이듬해 11월께 거인병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훈련 도중 반신 마비가 오고 앞이 안보여 실명할 뻔 했고 머리에 큰 혹이 시신경을 누르고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1984년 LA 올림픽을 마치고 왔을 대도 이미 몸이 커진 상태였다며 당시 소속팀 감독님은 살쪄서 온 줄 알았고 그때만해도 (거인병에 대한) 정보가 없었던 때였다고 그는 토로했다.


김씨는 또 “하루 15알이 넘는 진통제를 먹었다”며 “뇌 수술 받고 나와 외출할 때면 사람들이 성별을 놓고 때로는 저것도 인간이냐 하며 뒤에서 웃었다”고 말했다. 또 중학생들이 집으로 와 '거인 나와라' 라고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그는 3~4년 동안 집 밖에 안나갔으며 불안증과 우울증이 심해져 밤에 영하 15도까지 내려간 추운 날에 난방도틀지 않고 문을 열어놓고 혼자 울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올림픽 연금 70만원으로 생활 중이라는 그는 이번 입원으로 병원비가 많이 나왔는데 후배 농구선수 허재와 서장훈이 응원차 돈을 보내줬다고 고마워했다.

오늘의 실시간
BEST

maekyung
채널명
매일경제
소개글
세계 수준의 고급 경제정보를 원하는 독자들에게 생생한 뉴스를 전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