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by 매일경제

하룻밤 방값에 1주일을?!…눈물의 '호텔 방팔이' 나왔다

매일경제

이비스 앰배서더 명동

한마디로 '눈물의 방팔이'다.


1박에 24시간도 아닌, 6시간을 덤으로 넣어 30시간을 재워주는 패키지도 모자라, 아예 하룻밤 방값에 1주일을 재워주는 호텔까지 등장했다. 코로나19가 만든 숙박업계의 눈물이다.


최근 '1박'에 30시간을 머물 수 있는 패키지를 선보인 곳은 대명그룹이 운영하는 소노호텔&리조트다.


3월과 4월 한정인 얼리버드 스프링 패키지에 '30시간 스테이' 개념을 적용해 2월초부터 2주간 한정 판매중이다.


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 리조트에 콕 박혀 가족과 함께 30시간 '힐링 격리'를 하라는 의미다.


가격에 거품을 쏙 뺀 것도 특징이다. 일괄 금요일 주중 요금을 적용하며 안전 힐링을 도모하는 의미에서 클린키트(마스크 4매 + 소독제 1개)도 선착순 증정한다. 가격만 놓고 보면 소노 리조트&호텔 역대 최저가 수준이다.

매일경제

쏠비치 양양 전경.

30시간 스테이만해도 파격적인 데, 이번에는 서울 도심 한복판 특급호텔에서 하룻밤 방값에 일주일을 재워주는 패키지까지 등장했다.


서울 한복판 명동에 위치한 이비스 앰배서더 서울 명동이 스탠다드 객실 기준 한 달에 150만 원(부가세 포함)으로 진행되는 장기 투숙 '방만빌리지 패키지'를 선보인다.


흥미로운 건 2월에 한해(2월28일까지 체크인) 일주일 투숙 33만원으로 쪼개서, 판매한다는 점이다.


33만원이면, 코로나19 사태 이전 왠만한 서울 특급호텔의 1박 가격이다. 그 가격만 내면 1주일을 특급호텔에 투숙할 수 있는 셈이다. 심지어 부가세까지 포함한 가격이다.


일주일 투숙 고객에게도 방만빌리지 패키지 이용 고객과 동일한 △침구류 교체 및 객실 클리닝(주 2회) △라 따블 레스토랑 & 르 바 20% 할인 △드라이클리닝 30% 할인 △코인 세탁실 세제 무료 이용 △헬스장 무료 이용 △대욕장 무료 이용 △24시간 짐 보관 및 무료 주차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코로나19 시대 새롭게 등장한 트렌드인 '재텔근무(재택근무+호텔)' '워케이션(work+vacation)'을 겨냥한 방팔이 전략이다.


호텔 관계자는 "일주일 살기 한 달 살기와 같은 레저 등 다양한 목적으로 투숙 기간을 길게 잡는 호캉스족들의 문의가 많아 패키지를 기획했다"며 "장기 투숙 고객 니즈를 파악해 지속적으로 관련 프로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고 말했다.


[신익수 여행전문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maekyung
채널명
매일경제
소개글
세계 수준의 고급 경제정보를 원하는 독자들에게 생생한 뉴스를 전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