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by 매일경제

코로나 때문에…캠핑카 회사에서 움직이는 사무실을 만들었다

매일경제

에어스트림 '플라잉 클라우드 30FB'

캠핑 트레일러 제작회사 에어스트림이 오피스 버전 트레일러를 만들겠다고 발표해 화제다. 에어스트림 시그니처 모델인 ‘플라잉 클라우드’의 새로운 디자인 컨셉은 바로 ‘홈 오피스’. ‘플라잉 클라우드 30FB’라는 모델명으로 출시된 새 트레일러는 ‘움직이는 오피스’라는 컨셉에 걸맞게 파워 출력을 높이고 사무 공간이 추가된 것이 특징이다. 암막 커튼을 설치해 오피스 공간을 분리하고 소음을 막아주는 분리대도 설치했다. 이 공간은 1인 침실로도 사용될 수 있다.

매일경제

에어스트림 '플라잉 클라우드 30FB'의 구성 도면

에어스트림 측은 “2020년 한 해 동안 미국 전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재택근무 열풍이 불었다. 이런 흐름을 보고 있자니 한 가지 의문이 생겼는데, ‘왜 꼭 집에서 일해야 하지? 어디든 원하는 곳에서 일 할 수도 있지 않나?’ 라는 것이었다”고 오피스 컨셉 트레일러 런칭 이유를 밝혔다.

매일경제

에어스트림 '플라잉 클라우드 30FB'

새롭게 추가된 오피스 공간은 이렇다. 랩톱과 다른 전자기기를 사용할 수 있게 USB 포트를 설치하고 1000W의 전력 인버터도 넣었다. 사무용 공간에 걸맞게 슬라이딩 서랍장과 캐비넷도 설치했다. 움직이는 오피스의 가격은 말그대로 ‘억’ 소리가 난다. 기본 10만7500 미국 달러, 한화로 약 1억2092만원에서 시작해 옵션을 추가할 때마다 가격이 치솟는다.

매일경제

감성 캠핑 트레일러의 대명사 에어스트림

한편, 에어스트림은 1931년 미국에서 탄생한 브랜드로 미국을 넘어 영국과 유럽 등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캠핑 트레일러 회사다. 우리나라에도 2013년 공식 런칭했다.


[홍지연 여행+ 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maekyung
채널명
매일경제
소개글
세계 수준의 고급 경제정보를 원하는 독자들에게 생생한 뉴스를 전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