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매일경제

손헌수 "장동건보다 몸값 높게 불러…이후 인기 하락"

‘TV는 사랑을 싣고’ 손헌수가 과거 인기를 언급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어린 시절 함께 뛰놀던 친구를 찾아 나선 개그맨 손헌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차량을 타고 이동하던 중 손헌수는 2000년대 초반 ‘허무개그’로 인기를 끌었던 과거를 언급했다.

매일경제

‘TV는 사랑을 싣고’ 손헌수가 과거 인기를 언급했다. 사진=‘TV는 사랑을 싣고’ 방송캡처

손헌수는 “데뷔하고 6개월 만에 만들어낸 개그다. 당시 웬만한 상을 다 받았다. 신인상도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상예술대상에서 송혜교 씨가 ‘가을동화’로 인기상을 받았는데 저도 같이 받았다. ‘허무개그’ 관련 책도 많이 나왔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손헌수는 “그때 CF 섭외가 80개 이상 들어왔는데 찍은 건 한 개 반이다. 반은 지면이다. 당시 국장님이 저희를 너무 높게 평가하셔서 ‘너희 정도면 1억 5천을 부르라’고 하더라. 그때 장동건 씨가 1억 2천을 받을 때였다. 그래서 그냥 시키는 대로 불렀는데 업계에 소문이 났다. ‘어린놈들이 돈 밝힌다’고. 그 다음부터 툭 끊겼다. 인기가 10개월 갔다”고 털어놓았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오늘의 실시간
BEST

maekyung
채널명
매일경제
소개글
세계 수준의 고급 경제정보를 원하는 독자들에게 생생한 뉴스를 전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