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by 매일경제

난 지금 케언스… 사랑을 만났다

호주 케언스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이름만으로도 묘한 끌림 케언스는 그야말로 천국

티끌 하나없는 푸른 하늘 햇살에 바람에 행복해져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를 하늘에서 내려다본 행운

2400㎞ 이어진 산호초들엽서 같은 풍경에 "우와~"

매일경제

그레이트배리어리프는 바닷속도 좋지만 헬기를 타고 내려다보는 풍광이 더 경이롭다.

소설가 은희경은 몇 해 전 호주 여행을 앞두고 사랑하는 이를 만나러 간다고 했다. 그 애인은 '와인'으로 밝혀졌지만 호주만이 주는 자연과 풍경의 매력을 사랑에 비유한 찰진 표현이었다. 3년여 만에 호주행 비행기에 올랐다. 그때나 이번에나 목적지는 같았다. 케언스(Cairns). '다녀온 곳을 굳이 또 갈 필요 있을까'라고 나에게 스스로 되물었다. 하지만 도시 이름만으로 묘한 끌림이 있었다. 은 작가가 말한 애인에 견줄 만큼의 끌림에 이끌려 16시간 넘게 하늘길을 내달렸다.


매일경제

천국. 케언스를 두고 많은 이가 앞뒤로 붙이는 수식어다. 왜일까란 궁금증은 활주로에 내리기 전 비행기 창문 밖 풍경으로 짐작할 수 있다. 케언스에 다가갈수록 티끌 하나 없는 푸른 하늘이 장시간 비행의 무거운 몸을, 일상에 찌들었던 갑갑한 마음을 가뿐히 무장 해제한다. 혹시나 천국이 있다면 이런 풍경이지 않을까란 상상은 그래서 자연스럽다. 1년 365일 중 300일 이상이 '맑음'인 곳답게 웬만해선 흐린 날씨를 만나는 게 쉽지 않다. 더구나 우리와 계절이 정반대라 겨울을 지나 봄을 앞둔 케언스는 기온이 20도 안팎에 습도도 낮았다. 여행을 온전히 즐기기 딱 좋을 때가 바로 지금이란 얘기다.


그래도 명색이 한겨울이라기에 바람막이 점퍼를 챙겼는데 이내 벗어 들었다. 동화 '해와 바람'이 머리를 스쳐갔다. 그렇다고 케언스의 겨울 햇살이 거세지는 않다. 은은한 네온 조명 같다. 3년 만의 재회. 조금이라도 더 온몸으로 케언스와 살가운 인사를 나누고 싶었다. 일행과 떨어져 고개를 하늘로 들고 잠시 눈을 감았다. 얼굴에 살포시 햇살이 내려앉으며 그 위에 선선한 바람도 얹혀졌다. 행복해진다는 게 거창하지 않다는 것을 느꼈다. 여행만이 줄 수 있는 선물이 이런 기분 아닐까. 1분이 채 안 되는 찰나였지만 내게는 그 기운이 일주일은 이어진 듯하다.


요새는 남이 가는 곳을 잘 가지 않으려는 성향이 있다. 하지만 케언스에서만큼은 순리를 따르는 게 좋다. 그레이트배리어리프(Great Barrier Reef) 때문이다.

매일경제

형형색색의 조화가 인상적인 산호초 군락.

BBC부터 세계관광협의회 등 세계 유수의 미디어와 기관이 꼭 가봐야 한다고 손꼽은 곳이라서가 아니다. 자연이 만든 아름다움의 한계가 어디까지일지 이곳에서는 상상 불가다. 산호초 지대만 무려 2400㎞가 이어진다. 우주에서도 보인다는 말이 과언이 아니다. 형형색색, 아마도 인간이 만들어낸 색깔은 여기서 다 볼 수 있지 않을까란 생각마저 든다.


패션에 관심 있는 이라면 산호초가 뿜어내는 색의 조화를 보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아깝지 않다. 작은 잠수함이나 투명 바닥으로 된 배를 타고 화려한 산호초를 바로 눈앞에서 볼 수 있다. 실로 경이롭다.


물론 그레이트배리어리프를 제대로 즐기려면 물속으로 달려가야 한다. 아니나 다를까, 크루즈가 멈춰서자마자 가이드 샘이 바다를 향해 손짓한다. 마치 기계 같다. 웃통을 벗어젖히고 웨트슈트를 입더니 망설임 없이 풍덩. 한참을 물과 대화를 나누고 배 위로 올라온 그에게 "어쩜 그렇게 도전적이냐"고 묻자 샘은 "여기 케언스잖아"라고 답한다. 그랬다. 여기는 케언스였다.

매일경제

투명 바닥으로 된 배로 바닷속을 감상할 수 있다.

샘은 자신이 한 스노클링부터 다이빙, 스킨스쿠버, 시워킹 등 이런저런 액티비티 소개에 열을 올렸다. 다른 바다보다 이곳에서 즐기는 해양 레포츠가 보고 즐길 게 많아 최고라면서 말이다. 그러더니 그레이트배리어리프 액티비티의 끝판왕이라며 헬기투어를 제안했다. 10~15분에 300호주달러 안팎으로 가격이 비싸지만 한번 경험하면 그 어떤 추억보다 오래 남을 거라고 엄지를 추켜세웠다.


마성의 헬기에는 조종사를 포함해 5명까지 탈 수 있다. 좌우 균형을 위한 몸무게 확인은 필수라 살짝 부끄러워하던 것도 잠시, 기우뚱하다 바로 하늘로 오른 헬기 아래로 펼쳐지는 광경에 입을 다물 수 없었다. 기괴한 해안선과 투명한 물에 투영돼 아른거리는 산호들, 다양한 모양의 무인도 등 여행엽서에서나 볼 법한 풍광이 수놓듯 이어졌다. 10여 분의 비행이 너무나 아쉬워 내리기가 싫었다.


"우와~" 하며 상기된 얼굴로 돌아온 우리에게 샘은 또 한마디를 던졌다. "케언스는 보는 것도 좋지만 그냥 느끼면 더 좋다."

케언스 100배 즐기는 Tip

  1. 호주에 입국할 때는 관광비자(eta)가 필요하다. 수수료로 20호주달러를 지불해야 한다. 대행 업체를 활용할 수도 있지만 혼자 온라인으로 신청하는 것도 복잡하지 않다. 한 번 발급받으면 1년까지 유효하고, 1회 체류는 90일까지 가능하다.
  2. 인천~케언스 구간은 직항편이 없다. 싱가포르항공이 싱가포르 창이공항을 경유해 케언스까지 운항하고 있다. 지난 5월 업계 최초로 B787-10 드림라이너 항공기를 도입해 편안한 비행을 할 수 있다. 76인치 평면 침대가 매력적인 비즈니스석이 36석,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의자 등받이와 6단계로 조절 가능한 머리 받침대 등이 있는 이코노미석이 301석이다.

※ 취재 협조 = 호주 퀸즐랜드 관광청·싱가포르항공

케언스(호주) = 장주영 여행+ 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maekyung
채널명
매일경제
소개글
세계 수준의 고급 경제정보를 원하는 독자들에게 생생한 뉴스를 전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