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매일경제

경찰 "윤지오 보호 소홀 사과…여경 5명 24시간 경호"

매일경제

윤지오, 고(故) 장자연 씨 관련 재판 출석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장자연 사건'에 관해 증언을 이어가고 있는 동료배우 윤지오 씨가 지난 주말 신변 위협에도 경찰로부터 신속한 도움을 받지 못했다며 올린 국민 청원에 대해 경찰이 재차 사과하고, 윤 씨 보호를 위한 특별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신변보호를 소홀히 한 책임에 대해 윤 씨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확인 결과 기계결함으로 윤 씨의 호출이 112신고에 바로 접수되지 않았고, 문자메시지는 전송됐지만 담당경찰관이 이를 제때 확인하지 않았다"며 "보호책임을 소홀히 한 직원을 조사해 엄중히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계자는 "윤 씨의 신변경호를 위해 경정급 인사 등 여경 5명으로 구성된 '신변경호 특별팀'을 꾸리겠다"고 약속했다.


이 관계자는 "24시간 교대로 운영되는 신변경호 특별팀은 가장 높은 수준의 신변보호 장치"라며 "신변경호에 문제없다는 결과 나올 때까지 특별팀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까지 외부인 출입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과학수사대를 파견해 추가로 정밀 감식하고, 분석 결과가 나오는대로 본인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30일 윤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안녕하세요. 증인 윤지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벽과 화장실 천장에서 의심스러운 기계음이 들리는 등 수상한 정황이 나타나 도움을 청했지만, 경찰은 이에 제대로 대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글에서 윤씨는 "신변 보호를 위해 경찰 측에서 제공한 위치추적장치 겸 비상호출 스마트워치가 작동되지 않아 현재 신고 후 약 9시간 39분이 경과했다"며 "아직도 아무런 연락조차 되지 않는 무책임한 경찰의 모습에 깊은 절망과 실망감을 뭐라 말하기조차 어렵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은 31일 오전 20만명 넘는 동의를 얻어 청와대 답변 요건(30일간 20만명 이상 동의)을 충족했다. 1일 현재 참여인원은 27만5000명을 넘었다.


[디지털뉴스국]

오늘의 실시간
BEST

maekyung
채널명
매일경제
소개글
세계 수준의 고급 경제정보를 원하는 독자들에게 생생한 뉴스를 전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