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by 동아일보

‘나무 그늘 피서’ 이곳에서 즐기세요

경의선 숲길-창릉천변-동작대로… 서울시, 시내 녹음길 220곳 선정

동아일보

성동구 서울숲(위쪽 사진). 남산공원 남측순환로.

서울시는 8일 무더위를 피해 나무 그늘을 즐길 수 있는 시내 녹음길 220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발표한 ‘서울 여름 녹음길 220선’은 공원 80곳, 차도와 인도를 합친 가로 107곳, 하천변 21곳, 녹지대 11곳, 항동철길 1곳 등이다. 중구 서소문역사공원 산책로와 연트럴파크로 불리는 경의선 숲길, 은평구 창릉천변, 동작구 동작대로 등은 올해 처음 녹음길에 포함됐다. 서울시는 이번에 선정한 녹음길의 길이를 모두 더하면 서울에서 평양까지의 거리보다 긴 225km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녹음길 220곳은 특색에 따라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녹음길’ ‘야경을 즐길 수 있는 녹음길’ ‘물이 있어 시원한 녹음길’ ‘특색 있는 나무가 있는 녹음길’ 등 네 가지로 나뉜다. 경복궁과 국립현대미술관 사이에 위치한 삼청로, 경복궁 입구에서 시작해 궁 담벼락을 따라 이어지는 효자로 등은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녹음길에 포함됐는데 도심 속에 있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메타세쿼이아길도 태봉로(서초구), 서남환경공원(강서구), 안산도시자연공원(서대문) 등에서 만날 수 있다. 전체 녹음길은 ‘서울의 산과 공원’, 스마트서울맵 홈페이지 등에서 볼 수 있다.


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오늘의 실시간
BEST

donga
채널명
동아일보
소개글
세상을 보는 맑은 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