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by 동아일보

숨겨진 열대의 낙원, 해양동굴엔 바다 집시들의 보물창고까지

동아일보

태국 끄라비주 란따섬의 주요 휴양지인 삐말라이 빌라촌. 태국어로 삐말라이는 ‘낙원’을 뜻한다. 서쪽 안다만 바다를 바라보는 방향으로 자리한 이곳은 전세계적으로 일몰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곳이다. 안영배 기자

태국 남부 끄라비(Krabi)주의 란따섬(코란따). 수도 방콕에서 비행기로 1시간 반, 다시 차로 1시간, 또 배로 1시간 정도 달려야 도착할 수 있는 섬이다. 찾아가기가 만만치 않은 곳인 만큼 때묻지 않은 원시 자연과 천상의 신들이 공들여 빚어놓은 듯한 비경이 펼쳐진다. 1990년 주변 여러 섬을 합친 134㎢ 면적이 국립 해양공원으로 지정됐을 정도로 해양생태계의 보물 단지이기도 하다. 란따섬의 주요 휴양지인 삐말라이 촌에서는 휴식과 액티비티가 적절히 배합된 파라다이스 체험을 할 수 있다. ‘섬에서 4일이나 보내야 한다고?’ 육지와 떨어진 외딴섬 한 곳에서만 대부분의 시간을 보낸다는 건 별로 익숙지 않은 해외여행 코스다. 그런데 끄라비의 코끌랑(Koh Klang) 지역 제티선착장에서 삐말라이행 쾌속선에 오르고 나서는 무료감과 갑갑증 같은 선입견은 지워지고 말았다.


두 눈 땡그랗게 생긴 원숭이바위, 고고한 자태를 뽐내는 닭바위, 거북바위 등 기기묘묘하게 생긴 석회암계 바위산들이 선객(船客)을 반겨주고, 울창한 열대 숲으로 치장한 섬과 코발트빛 바다는 남국의 독특한 매력으로 사람들을 현혹했다. 마치 중국 구이린(桂林)이나 베트남 할롱베이에 온 듯한 기분도 들게 했다.

동아일보

란따섬 삐말라이 빌라촌으로 가는 여정 중에 만난 해골 모양(오른쪽)의 바위섬. 혹은 원숭이 얼굴로도 보인다. 안영배 기자

동아일보

란따섬 삐말라이 촌으로 가는 여정 중에 만난 수탉 모양의 바위섬. ‘닭바위’로 불린다. 안영배 기자

절경을 담으려 욕심껏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동안 배는 어느덧 삐말라이 촌에 도착했다. 삐말라이는 태국어로 ‘낙원’을 뜻한다. 그 이름답게 삐말라이 촌은 울창한 열대우림 속에 점점이 박힌 보석처럼 자리 잡고 있었다. 삐말라이 리조트(Pimalai Resort & Spa)라는 현대식 이름으로도 불리는 이곳은 친환경 빌라촌으로 유명하다. 태국은 물론 동남아 전체에서 최고의 리조트중 하나로 선정될 만큼 고급스러운 휴양 시설을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연과 한 몸처럼 어울린다.


여기에는 이곳 ‘촌장(村長)’ 격인 차린띱 띠야폰(Charintip Tiyaphorn) 삐말라이 리조트 대표의 소신이 담겨 있다. 그는 “삐말라이는 무코란따 국립공원과 깊은 유대를 맺고 있고, 미래 세대를 위해 자연을 보존해야 할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이를 위해 “정기적으로 해안 청소를 하고, 모터로 움직이는 수상 스포츠를 운영하지 않으며, 생태계 보호를 위해 최소한의 피크닉만 허용한다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삐말라이에서 배출되는 음식물쓰레기는 전량 가공해 천연비료로 사용되고 있으며, 음료수 빨대 하나도 플라스틱 대신 레몬그라스를 이용한다고 한다.

동아일보

바다에서 바라본 삐말라이 빌라촌. 숲속 이곳저곳에 자연친화적으로 120여 채의 빌라들이 들어서 있다. 안영배 기자.

동아일보

삐말라이 빌라촌에 설치된 풀장. 날씨에 따라서 풀장과 바다 빛깔이 달라 환상적인 아름다움을 자아낸다. 안영배 기자

삐말라이의 촌민은 란따섬(코란따)의 현지 직원들과 리조트에 머무는 투숙객들인 셈이다. 100에이커(12만2000여 평) 부지에 900m 길이의 백사장을 가진 삐말라이 촌은 120여 채의 집에서 다양한 국적 출신 사람들이 1주일 살기에서 길게는 1년 살기 등으로 낙원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삐말라이에서 인기를 끄는 숙소는 울창한 열대우림 속에 자리 잡은 39채의 프라이빗 풀빌라(Pool Villa)다. 풀장은 산속에 사는 원숭이들도 가끔씩 쉬어가는 공간이다. 투숙객이 객실을 비웠을 때 원숭이들이 찾아와 풀장에서 더위를 식히는 진풍경도 벌어진다. 문을 잠그지 않고 외출했을 경우 객실 내 먹을거리는 원숭이들 차지가 되고 만다. 사람과 동물이 동거하는 셈이다.


삐말라이 촌 중심부에 있는 메인 레스토랑(Seven Seas·세븐 시스) 한쪽에 있는 오래된 고목도 인상 깊다. 수령이 100년 넘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신목(神木)에게 바치는 소박한 제물도 차려져 있다. 한국의 시골마을을 지키는 서낭당 나무를 보는 듯했다. 차린띱 띠야폰 촌장 역시 이 나무가 삐말라이를 보호해주는 존재라고 믿고 있는데, 나무의 기운이 미치는 레스토랑 테이블에서 식사를 하면 명당 기운까지 덤으로 누릴 수 있다.

동아일보

삐말라이 빌라촌에서 인생 샷을 담는 관광객들. 오른쪽 나무는 이 빌라촌의 수호목으로 귀한 대접을 받고 있다. 안영배 기자

동아일보

노을이 질 무렵의 피말라이 촌.

‘리모’와 만나는 스노클링, 바다 호수의 카약

란따섬 삐말라이에서 이른 저녁을 먹으며 누리는 호사 중 하나가 장엄한 일몰 광경이다. 삐말라이에서 서쪽 안다만 바다로 30분 거리에 있는 섬 ‘코하’(Koh Haa·‘코’는 섬, ‘하’는 숫자 5를 의미)로 내려앉는 태양은 주변을 온통 불그레한 황금빛으로 물들인다. 이 때문에 코하는 태양이 지는 섬이라고 해서 선셋 아일랜드로 불린다.


리조트 내에서 아로마 테라피, 요가 세션 , 태국 전통 요리 교실, 무아이타이 레슨 등을 즐기다가 바깥 바람을 쐬고 싶다면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면 된다. 코하, 코록(Koh Rok·록섬), 코딸라벵(Koh Talabeng) 등 근처 섬들이 모두 해양 액티비티 공간이다.


먼저 ‘5섬’인 코하는 실제로는 6개의 작은 섬으로 이루어져 있어 ‘태국의 오륙도’라고 할 수 있다. 바다에서 우뚝 솟은 절벽 바위들로 구성된 곳인데, 섬과 섬 사이의 수심이 얕은 곳은 해양 생태계가 잘 보존돼 있어서 스노클링의 성지 중 하나로 꼽힌다. 묽은 맑고도 따뜻하며 물속에서 산호와 흰동가리(애칭 ‘니모’), 거북 등을 만날 수 있다.

동아일보

스노클링을 하러 물속으로 뛰어드는 관광객들. 대부분 유럽 지역에서 온 사람들이다. 안영배 기자

동아일보

코록에서 스노클링을 즐기는 모습. 안영배 기자

코하에서 남서쪽으로 더 멀리 떨어진 코록에서는 스노클링 외에 베이비 파우더처럼 보드랍고 흰 빛깔의 해변 모래길 산책, 외줄 그네 타며 멍때리기 등 아기자기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동아일보

해변에서 바다 쪽으로 무릎 깊이의 바닷물을 걸어가면 만나는 두 개의 기암절벽. 마치 별세계를 드나드는 출입구 같다. 안영배 기자

또 란따섬 동편의 코딸라벵은 호수처럼 잔잔한 물살로 인해 카약 명소로 유명하다. 2인 1조 혹은 홀로 카약을 저어 바위섬의 절경과 석회암 동굴을 가까이에서 감상할 수 있다.

동아일보

호수처럼 잔잔한 코딸라벵 바다에서는 카약을 저어 기기묘묘한 해안 절벽을 감상할 수 있다. 안영배 기자

동아일보

카약을 타고 바다 동굴을 탐험한 후 유람선으로 되돌아가는 관광객. 안영배 기자

동아일보

코딸라벵 바다 동굴의 기묘한 종유석을 보고 즐거워하는 관광객들. 카약을 이용해 바다 동굴로 상륙할 수 있다. 안영배 기자

해양 액티비티의 하이라이트는 코묵(Koh Mook·묵섬)의 바다동굴인 모라콧 케이브(Morakhot Cave)이다. 에메랄드 동굴이라고 불리는 이곳에서는 마치 천국에 들어선 듯한 환상적인 경험을 할 수 있다.


80m 길이의 이 동굴은 아무 때나 자신의 속살을 보여주지 않는다. 파도가 잔잔한 썰물 때나 바다에서만 접근이 가능한 해양 동굴이기 때문이다. 일단 보트를 타고 동굴 입구에 도착하면 능숙한 가이드의 안내에 따라 긴 밧줄을 꼭 거머쥐고 사람들이 일렬로 동굴 속으로 헤엄쳐 간다. 구명조끼를 걸치고 머리에는 헤드랜턴을 밝힌 채 수십 명이 인간띠를 이룬 모습 자체가 구경거리다.


한 줌 빛도 들어오지 않는 동굴 내부를 랜턴에 의지해 들어가다 보면 어둠의 끝 쪽에서 희미한 자연의 빛줄기가 나타난다. 이윽고 동굴 끝까지 도착하면 놀라운 신세계가 펼쳐진다. 동굴 내부가 아담한 에메랄드빛 해변과 함께 울창한 바위절벽 숲으로 치장돼 있다. 동굴 위로는 하늘로 통하는 또 다른 구멍이 뚫려 있다. 카르스트 지형의 침식 작용 결과라고 한다.

동아일보

에메랄드빛 해변이 펼쳐진 바다동굴 내부에서 다시 바다로 나가기 위해 관광객들이 한 줄로 늘어서 있다. 안영배 기자

동아일보

에메랄드빛 해변이 펼쳐진 바다동굴 내부에서 다시 바다로 나가기 위해 관광객들이 한 줄로 늘어서 있다. 안영배 기자

이곳이 일반에게 알려지기 전까지는 중국계 동남아인들이 요리 재료용인 제비 둥지를 가져가기 위해 뻔질나게 드나들었고, 더 오래 전엔 해적들이 약탈한 물건을 잠시 숨겨 놓았다가 가져가는 보관소로도 이용됐다고 한다.

바다 집시들이 직접 잡아 파는 해산물

삐말라이가 자리한 란따섬 자체도 볼거리가 풍성하다. 사실 란따섬은 1980년대 백패커(backpacker·식량과 등산 장비 등을 담은 백팩만 메고서 자연을 누비는 이들)에 의해 입소문이 나기 전만 해도 해양 피란민인 바다 집시들의 근거지였다. ‘차오 레이’로 불리는 바다 집시들은 500년 넘게 배 위에서 생활하다가, 점차 해안을 따라 지은 수상 가옥에 정착했다고 한다. 이들은 문자나 기록이 없어 그 기원이 알려진 바가 없고, 맨몸으로 바다 속으로 들어가 해산물을 채취해 생활한다고 한다.

동아일보

란따섬의 올드 타운. 바다 집시들이 직접 잡아 온 싱싱한 해산물 식당들이 있는 곳이다.

동아일보

란따섬 올드 타운의 해산물 레스토랑. 해산물을 조리하는 동안 어린이 관광객들이 그네에 앉아 바다 구경을 하고 있다.

란따섬 동쪽의 올드 타운(Old Town)에서는 차오 레이들이 잡아온 신선한 해산물들을 파는 식당들이 여럿 있다. 이곳에서는 아주 저렴한 값으로 랍스터, 새우, 조개 등을 맛볼 수 있다. 즉석에서 살아 있는 랍스터를 꺼내 무게를 단 후 쪄내는 모습은 한국 해산물 식당과도 비슷하다. 이처럼 4일간의 섬 생활만으로도 지루함을 느낄 겨를이 없는 곳이 바로 란따섬이다.


현재 란따섬은 10월 14일까지 해양국립공원 보호 기간이다. 이 때문에 일부 액티비티 프로그램은 구간별, 시기별로 통제될 수 있으므로 미리 살펴보는 것이 좋다. 삐말라이 촌 차린띱 띠야폰 대표는 “에메랄드 동굴은 9월에만 문을 닫고, 란따섬의 여러 탐방 코스는 일 년 내내 열려 있으므로 항상 즐길 것들이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현재 이곳 끄라비는 한국과의 비행기 직항이 열리기를 기대하고 있다.


안영배 기자·풍수학 박사 ojong@donga.com

오늘의 실시간
BEST

donga
채널명
동아일보
소개글
세상을 보는 맑은 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