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디스패치

[D-eye] 설민석, 석사 논문 표절 의혹..."복붙, 짜깁기, 그리고 52%"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ispatch=김지호·오명주기자] ① “포럼 교과서의 등장으로 촉발된 한국 근현대사에 대한 이와 같은 논란을 접하면서 역사에 있어 균형 잡힌 역사인식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가를 느끼게 한다.”


② “대안 교과서의 등장으로 촉발된 한국 근현대사에 대한 이와 같은 논란을 접하면서 역사에 있어 균형 잡힌 역사인식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가를 느끼게 된다.” (B씨)


'포럼'이 '대안'으로, '한다'가 '된다'로 바뀌었다. 나머지 문장은, 처음부터 끝까지 똑같다. 같은 사람의 글일까?


①은 서강대학교 교육대학원에 석사 논문으로 제출된 이다. 대학원생 A씨가 2008년에 썼다.


②는 연세대 교육대학원 석사 논문, 다. 설민석은 2010년 이 논문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디스패치’가 설민석의 석사 논문을 입수했다. '카피킬러'에 의뢰한 결과, 표절률은 52%. 일부 문장은 ‘복붙’했고, 일부 단락은 ‘짜깁기’를 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민석의 석사 논문은 총 747개 문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100% 표절률을 기록한 문장은 187개. 표절 의심 문장은 332개다. 약 40명의 논문을 참고한 것으로 보인다.


먼저, 100% 동일 문장이다. 설민석은 에서 46문장을 따왔다. 에서 35개의 문장을 가져왔다.


에서 34개, 에서 33개 문장을 복사했다. ‘카피킬러’ DB 검색 결과 100% 일치율을 보였다.


표절 의심 문장은 332개다. '카피킬러'에 따르면, 표절률 90% 이상인 문장은 56개. 80% 이상인 문장은 110개로 확인됐다. 서술어의 형태(수동->능동)만 살짝 바꾼 경우도 많았다.


100% :


"역사과에서는 심화선택과목으로 '한국 근현대사'와 '세계사'가 개설되었고 다른 사회 관 련 과목과 함께 사회과에 통합되어 각각 8단위로 편성되었다 따라서 고등학교 과정에서 ‘세계사’와 ‘한국 근현대사’는 사실상 선택과목을 통해서만 배울 수 있게 되었다. 10학년의 ‘한국 근현대사’는 매우 소략하므로 ‘한국 근현대사’ 과목을 선택하지 않을 경우 학생들은 고등학교에서 한국 근현대사를 제대로 교육받지 못하게 되었다." (L씨, 2003)


"역사과에서는 심화선택과목으로 '한국 근현대사'와 '세계사'가 개설되었고 다른 사회 관 련 과목과 함께 사회과에 통합되어 각각 8단위로 편성되었다. 따라서 고등학교 과정에서 ‘세계사’와 ‘한국 근현대사’는 사실상 선택과목을 통해서만 배울 수 있게 되었다. 10학년의 ‘한국 근현대사’는 매우 소략하므로 ‘한국 근현대사’ 과목을 선택하지 않을 경우 학생들은 고등학교에서한국 근현대사를 제대로 교육받지 못하게 되었다." (설민석, 2010)


95% :


" 이는 고등학교 1학년까지 배우는 국민공통기본교과에 국사는 포함되어 있지만, 한국근․현대사는 학생들의 선택에 따라 배우지 않아도 되는 선택 과목이 된 것이다." (K씨, 2008)


" 즉, 고등학교 1학년까지 배우는 국민공통기본교과에 국사는 포함되어 있지만, 한국 근현대사는 학생들의 선택에따라 배우지 않아도 되는 선택과목이 된 것이다." (설민석, 2010)


71% : "서술은 봉건 사회와 일제 식민지 유산을 계승하고 있으며 미군정이래 맹목적인 반공 이데올로기의 강화에 기여했고, 곳곳에 군사주의와 전체주의적 이데올로기가 스며들어 있다." (W씨, 2007)


"서술이 봉건 사회와 일제 식민지 유산을 계승하고 있으며 미군정이래 맹목적인 반공 이데올로기의 강화에 기여했고, 곳곳에 군사주의와 전체주의적 이데올로기가 스며들어 있다고 보았다." (설민석, 2010)


63% : "이러한 이유로 2000년에 시행된 제7차 교육과정에서는 우리 역사교육이 그동안 등한시 하였던 근현대사를 국사교육에서 부각시키는 조치를 취했다. 즉, ‘한국근현대사’라는 과목이 교과에 편제되고, 새 교과서가 개발되면서 근․현대사 부분이 보다 강조되었다." (K씨, 2008)


"이러한 이유로 인하여 2000년에 시행된 제7차 교육과정에서 우리나라 역사교육이 그동안 등한시 하였던 근현대사를 국사교육에서 부각시키는 조치를 취하면서, 한국 근현대사라는 과목이 교과에 편제되고, 새 교과서가 개발되면서 강조하게 되었다." (설민석, 2010)


설민석은 '나름' 안전 장치를 만들었다. 예를 들어, 논문 ‘1장’에서 A씨를 언급했다. “이러한 분석을 시도한 연구들은 대개 역사교육과 석사 논문들로, 대표적인 것은 다음(A씨 논문)과 같다"며 각주를 달았다.


하지만, 표절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게 학계의 중론이다. ‘디스패치’가 만난 다수의 연구자들은 “문장이 (인용 표시도 없이) 타인과 똑같다는 건 상상할 수 없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표절”이라고 지적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장 심각한 건, 논문 초록과 결론이다. '카피킬러'는 설민석 국문 초록의 대부분을 표절로 인식했다. 먼저, 한국노동이론정책연구소 1997년 8월호에 실린 글을 베꼈다는 것.


설민석은 한 블로그에 올라온 포스팅을 출처도 밝히지 않고 활용하기도 했다. C블로거가 2008년에 쓴 의 일부를 자신의 논문에 (술어만 바꿔) 옮겼다.


설민석은 A씨의 2007년 논문 결론을 통으로 붙이기도 했다. A4용지 1장이 넘는 분량이다. 단어와 조사를 바꾸는 등 최소한의 노력(?)도 하지 않았다.


한 현직 교수는 '디스패치'에 "논문 4~5장은 자신의 연구 결과를 쓰는 장이다. 이 부분이 A씨와 완전히 같다는 건 표절이라 볼 수밖에 없다. 베꼈거나 대필한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전했다.

디스패치

설민석은 단국대학교 연극영화과(천안캠퍼스)를 졸업했다. 연세대 교육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스타강사’로 출발해 TV에 안착했다.


물론, 그는 역사를 재미있게 풀어냈다. 어렵고 복잡한 역사가 아니라, 쉽고 재미있는 역사. 설민석은 ‘히스토리 텔러’로 각광을 받았다.


하지만, 설민석의 역사 강의는 아슬아슬했다. 이미 수차례 잘못된 정보를 전달, 구설에 올랐다. ‘벌거벗은 세계사’에서도 논란을 자초했다.


그의 수익모델은, 역사의 재해석. 철저한 고증은 필수다. 화자에 대한 검증도 필요하다. 석사 논문 표절 의혹, ‘복붙’과 ‘짜깁기’에 대해 해명할 차례다.



오늘의 실시간
BEST

dispatch
채널명
디스패치
소개글
'뉴스는 팩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