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데일리

배역 하나 잘 따서 인생 바꿔버린 배우

터닝 포인트란, 어떤 상황이 다른 방향이나 상태로 바뀌게 되는 계기 또는 그 지점을 뜻한다. 살면서 인생의 터닝 포인트는 여러 가지 모습으로 찾아온다. 누구나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겪는 시기가 있듯이 스타들도 마찬가지다. 현재 내로라하는 배우들도 처음부터 주목받은 것은 아니다. 길고 긴 무명 시절을 넘어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키고, 탄탄한 연기 내공까지 쌓았다. 그렇다면 배우들의 터닝 포인트가 된 작품을 살펴본다.

응답하라 1988 – 혜리

걸스데이 출신 배우 혜리는 지난 2014년 예능 프로그램 ‘진짜 사나이’ 여군 특집 1기 멤버로 출연하며 앙탈 애교 한 방으로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했다. 이후 ‘응답하라 1988’ 속 사랑스럽고 푼수 같은 성덕선 역할을 찰떡같이 소화하며 젊은 층을 넘어, 다양한 세대에게 큰 인기를 얻게 됐다. 혜리는 응답하라 1988 이후 주연 배우 반열에 오르며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도둑들 – 전지현

전지현은 1997년 패션잡지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영화 ‘엽기적인 그녀’에 출연하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지만 계속된 흥행 참패로 배우보다는 CF 스타라는 혹평을 듣기도 했었다. 그러나 2012년 전지현은 영화 ‘도둑들’ 속 예니콜로 변신해 제 옷에 꼭 맞는 듯한 연기로 천만 배우로 거듭났다. 이후 ‘베를린’, ‘암살’, ‘별에서 온 그대’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믿보배’로 사랑받고 있다. 

펜트하우스 – 박은석

2012년 연극 ‘옥탑방 고양이’로 데뷔한 박은석은 지난 2020년 안방극장을 핫하게 달군, ‘펜트하우스’를 만나 뒤늦게 빛을 봤다. 박은석은 체육교사 ‘구호동’과 막대한 부를 자랑하는 ‘로건 리’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의 흐름을 바꾸는 신 스틸러로 활약했다. 1인 2역을 오가는 명연기를 펼친 박은석이 어떤 차기작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범죄도시 – 진선규

진선규는 2000년대부터 연극과 뮤지컬 무대에 올랐으며 ‘화차’, ‘터널’, ‘특별 시민’,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등 상업 영화에도 출연하며 연기력을 다졌다. 대중들에게 이름 석 자와 얼굴을 각인시키게 된 것은 2017년 개봉한 영화 ‘범죄도시’ 때부터다. 그는 조선족 범죄 조직의 일원 위성락 역을 통해 사나운 인상의 악역을 소화하며 주목받았고 이후에도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신 스틸러로 활약하고 있다.

박열 – 이제훈

2007년 영화 ‘밤은 그들만의 시간’으로 데뷔한 이제훈은 어느덧 15년 차의 연기자가 됐다. 이제훈은 ‘파수꾼’, ‘고지전’을 통해 진중하고 예민한 역할을 소화하는가 하면, ‘건축학개론’, ‘아이 캔 스피크’에서 순수하면서 호소력 짙은 연기력으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그중에서도 이제훈은 ‘박열’을 통해 지저분하게 뻗친 머리, 낯선 수염 등으로 댄디하고 깔끔한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색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미생 – 임시완

임시완의 첫 주연작 ‘미생’은 완생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미생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임시완은 직장이라는 낯선 공간에 홀로 내던져진 사회 초년생 장그래 역을 현실감 있게 소화했고, 청년들의 감성을 200% 이끌어내며 대한민국 직장인들 사이에서 ‘미생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임시완은 ‘타인은 지옥’이다, ‘런 온’, ‘트레이서’ 등을 통해 팔색조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꿈의 제인 – 구교환

2006년 연극배우로 첫 데뷔를 하게 된 구교환은 배우 겸 영화감독으로 활동해왔다. 그는 2016년 영화 ‘꿈의 제인’에서 트랜스젠더 제인 역으로 배우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맞는다. 제인은 가출한 아이들을 집에 데려와 제 가족처럼 돌보는 인물로, 구교환만의 중성적인 보이스와 영화 속 몽환적인 상황이 어우러지며 강렬한 인상을 남기게 된다. 이후 구교환은 각종 영화제에서 배우상, 신인상 등을 거머쥐며 독특한 위상을 가진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치즈 인 더 트랩 – 김고은

대한민국 대표 무쌍 배우, 김고은은 데뷔작 ‘은교’로 청룡 영화상 신인여우상을 받으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하지만 연이은 흥행 실패와 어색한 연기로 혹평을 받았다. 그에게 터닝 포인트가 되어준 작품이 있다. 바로 ‘치즈 인 더 트랩’이다. 김고은은 인기 웹툰을 드라마화한 치즈 인 더 트랩 속 홍설을 현실감 있게 연기하며 김고은만의 홍설을 만들어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마녀 – 김다미

지난 2018년 ‘나를 기억해’로 데뷔한 김다미는 같은 해 자신의 인생을 바꾼 영화 ‘마녀’를 만난다. 귀엽고 순한 인상의 외모와 달리, 김다미는 마녀 속 청순한 고등학생과 살인병기로 길러진 이중적인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일약 ‘괴물 신인’으로 떠올랐다. 이후 김다미는 ‘이태원 클라쓰’ 속 소시오패스 조이서 역할은 물론, ‘그해 우리는’ 속 전교 1등 국연수 역을 훌륭하게 연기하며 대세 배우가 됐다.

W - 이종석

이종석은 스타성과 연기력을 두루 갖춘 ‘30대 대표 한류 스타’다. 그는 드라마 ‘피노키오’, ‘너의 목소리가 들려’, ‘닥터 이방인’ 등 매번 새로운 캐릭터로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고, 지난 2016년 방영된 드라마 ‘W’로 전성기를 맞게 된다. 이종석은 웹툰 ‘W‘ 속 가상세계를 살고 있는 최연소 청년 갑부 ’강철‘ 역으로 진짜 ’만찢남’이라는 호평을 얻으며 MBC 연기대상을 수상했다.


오혜인 press@daily.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daily
채널명
데일리
소개글
푸드, 패션&뷰티, 연애, 건강, 경제 등 신규 소식과 꿀팁을 빠르게 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