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즈]by 아던트뉴스

마칸 일렉트릭, 포르쉐가 선사하는 전기 SUV 혁명

포르쉐의 최초 전기 SUV, 마칸 일렉트릭 월드 프리미어

포르쉐 최초의 전기 SUV 마칸 일렉트릭 /사진=포르쉐

포르쉐 최초의 전기 SUV 마칸 일렉트릭 /사진=포르쉐

포르쉐가 그들의 첫 전기 SUV, 마칸 일렉트릭을 세계에 공개했다. 이 차량은 포르쉐의 역사적인 순간을 기념하는 동시에 브랜드 정체성을 계승하는 중요한 이정표로, 최고출력 639마력의 마칸 터보 모델을 포함한다. 이 차량은 불과 3.3초 만에 시속 100㎞를 돌파하는 놀라운 가속력을 자랑하며, WLTP 기준 최대 591㎞의 주행이 가능하다.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마칸 일렉트릭"

드디어 세상에 나온 마칸 일렉트릭 /사진=포르쉐

드디어 세상에 나온 마칸 일렉트릭 /사진=포르쉐

마칸 일렉트릭의 세계 데뷔는 싱가포르의 가든스 바이 더 베이에서 화려하게 진행되었다.


포르쉐 AG의 올리버 블루메 이사회 회장은 이 자리에서 마칸 일렉트릭이 전기차 성능, 새로운 운전자 경험, 인상적인 디자인을 통해 포르쉐의 브랜드 정체성을 완벽하게 반영했다고 밝혔다. 이 SUV는 2013년 처음 선보인 마칸 시리즈의 최신작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눈부신 성장을 보여준 모델이다. 포르쉐는 2세대 모델에 마칸 4와 마칸 터보 두 가지 전기차 모델을 추가하여 제품 라인업을 강화했다.

압도적인 성능의 "마칸 일렉트릭"

강력한 출력과 성능을 자랑하는 마칸 일렉트릭 /사진=포르쉐

강력한 출력과 성능을 자랑하는 마칸 일렉트릭 /사진=포르쉐

마칸 일렉트릭은 강력한 출력과 뛰어난 토크를 통해 눈부신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런치 컨트롤을 작동시킬 경우 마칸 터보는 순식간에 시속 100㎞를 넘어서며, 최대 토크는 115.2㎏·m에 달한다. 요르크 케르너 마칸 제품 담당 부사장은 마칸 일렉트릭을 동급 최고의 스포티한 모델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마칸 일렉트릭의 전기 충전구 /사진=포르쉐

마칸 일렉트릭의 전기 충전구 /사진=포르쉐

포르쉐의 새로 개발한 프리미엄 플랫폼 일렉트릭(PPE)을 적용한 이 차량은 중국 CATL의 NCM 811 배터리를 사용하여 뛰어난 주행거리와 효율성을 자랑한다. 또한, DC 급속 충전 시스템을 통해 21분 이내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며, AC 충전기를 사용할 경우 최고 11kW로 완속 충전할 수 있다.

"마칸 일렉트릭"의 디자인

포르쉐의 전통을 이어서 디자인된 마칸 일렉트릭 /사진=포르쉐

포르쉐의 전통을 이어서 디자인된 마칸 일렉트릭 /사진=포르쉐

디자인 면에서도 마칸 일렉트릭은 포르쉐의 전통을 이어가며 현대적인 감각을 더했다. 전장과 전폭, 전고는 이전 모델보다 소폭 낮아졌으며, 축간거리는 늘어나 차체가 더욱 날렵해졌다. 헤드라이트는 4 포인트 주간 주행등과 매트릭스 LED 기술을 결합하여 차체의 너비를 강조한다. 


스타일 포르쉐 총괄 마이클 마우어는 마칸 일렉트릭이 전기차라는 새로운 도전에 최적화된 포르쉐 특유의 차체 비율을 발전시켰다고 설명했다. 또한,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된 0.25의 낮은 공기저항계수(Cd)를 통해 주행거리와 전력 소모를 최적화했다.

마칸 일렉트릭의 내부 /사진=포르쉐

마칸 일렉트릭의 내부 /사진=포르쉐

최신 디스플레이 시스템과 증강현실(VR) 기술이 적용된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그리고 안드로이드 기반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 최첨단 기술이 마칸 일렉트릭에 탑재되어 있다. 이러한 혁신적인 기술과 디자인은 마칸 일렉트릭이 동급 최고의 스포츠카로서의 본능을 유지하며 새로운 전기차 시대를 이끌 것임을 시사한다.

출시 예상일과 가격

올해 하반기에 출시 예정인 마칸 일렉트릭 /사진=포르쉐

올해 하반기에 출시 예정인 마칸 일렉트릭 /사진=포르쉐

마칸 일렉트릭은 올해 하반기에 고객에게 인도될 예정이며, 국내 출시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데뷔 가격은 1.2억 대로 예상되며, 이 차량은 포르쉐의 전기차 라인업에 새로운 장을 열며 자동차 애호가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민규 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ardentnews
채널명
아던트뉴스
소개글
아던트뉴스는 독자들에게 빠르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인터넷 신문사 입니다. 세상의 모든 이슈를 빠르게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