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by 아주경제

예당 저수지 출렁다리·황금나무, 훌륭한 포토스폿…여행객은 '황홀경'

국내 최대 예당저수지…402m 출렁다리 4월 완공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 예산에는 천혜의 절경을 품은 예당호, 덕산온천, 수많은 고승석덕(高僧碩德)을 배출한 한국불교의 선지종찰 덕숭총림 수덕사(修德寺)까지 명소가 곳곳에 자리하고 있다.

볼거리가 넘쳐나는 예산이지만 고즈넉한 자연 풍경을 벗 삼아 사색을 즐기고 싶은 이즈음에는 예당호가 제격이다.


바쁘게 보내는 일상들, 고뇌하던 일들을 모두 잊고 그저 혼자, 천천히 오래 걷고 싶어질 때 예당호로 가자.


예산과 당진에 물을 공급하기 위해 1962년 조성된 예당호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저수지다. 인공호지만 60년 가까이 살아온 세월 때문일까. 때 묻지 않은 자연스러움이 더 정겹게 느껴진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무와 풀 사이로 작은 섬처럼 떠 있는 좌대도 보인다. 고요한 저수지에 운치를 더한다.


고즈넉한 예당호는 지금 활기로 가득하다. 지난 4월 6일 국내 최장 출렁다리가 개통한 덕이다.


총 105억원을 투입해 2017년 6월 착공해 지난해 12월 준공을 마친 예당호 출렁다리······. 말은 출렁다리지만 꽤 튼튼하다. 몸이 휘청일 듯한 극강의 스릴감은 없지만 드넓은 예당호를 온몸으로 감싸 안는 듯하다.


예당호는 물안개가 걷히면서 서서히 해가 떠오르는 일출에도, 붉은빛을 발하던 해가 황금빛으로 변하는 일몰에도 그 풍광이 수려해 출사 명소로도 손꼽힌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금나무라 불리는 미루나무도 사진 애호가에게 인기다. 예당호에 반쯤 잠긴 이 나무는 해가 뜨고 질 때 황금빛으로 물드는데, 그 광경이 무척 황홀하다. 쓸쓸했던 마음이 더없이 풍요로워지는 순간이다.


예당호 출렁다리 끝에는 5.4㎞의 산책길 ‘느린 호수길’도 조성돼있다. 이 길은 슬로시티의 느린 꼬부랑길과 연결된다.


산책로를 느긋이 걸은 후, 예당호 주변의 카페로 향한다. 가만히 앉아 차 한잔을 마시면서 바라보는 예당호의 풍경은 걸으면서 느꼈던 풍경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다.


짧은 여정은 긴 감동이 되었고 메마른 감성을 촉촉하게 적신다. 그렇게, 하루가 저물어간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사진 예산=기수정 기자 violet1701@ajunews.com


- Copyright ⓒ [이코노믹데일리 economidaily.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오늘의 실시간
BEST

ajunews
채널명
아주경제
소개글
미래지향형 글로벌 스마트 매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