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고개 위로 알프스 뺨치는 절경···온몸으로 문경 즐기는 방법
여행중앙일보
고개 위로 알프스 뺨치는 절경···온몸으로 문경 즐기는 방법
연관검색어처럼 떠오른다. 새재는 백두대간 조령산(1025m)과 주흘산(1106m) 사이에 난 고개다. 새도 넘기 어려울 만큼 산세가 험하다 해서 조령(鳥嶺)이라고 불렀다. 조선 태종 때 이 고개를 길로 만들었다. 이 길을 거쳐 한양으로 과거를 보러 갔고, 이 길을 틀어막아 왜구와 맞섰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