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피츠버그 “(최지만) 나가지마”, 에인절스 “(오타니) 투타 <strong>겸업</strong>도 해도 돼”
트렌드한국일보
피츠버그 “(최지만) 나가지마”, 에인절스 “(오타니) 투타 겸업도 해도 돼”
3라운드 95구) 내에서 제 기량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WBC는 정규시즌 직전에 열려 자칫 부상이라도 당하면 선수 개인은 물론, 팀 전력에도 치명타다. 이에 일부 구단들은 WBC 출전을 아예 반대하거나 조건부 수락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투수와 타자를 겸업하는 오타니는 체력 소모와 부상 위험이 더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