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시청률·화제성 답보, 비<strong>지상파</strong> 앞에 무너진 <strong>지상파</strong>의 위상
컬처헤럴드경제
시청률·화제성 답보, 비지상파 앞에 무너진 지상파의 위상
사진제공=MBC 지상파가 인지도와 선호도를 선점하던 시대는 지났다. 케이블과 종편의 빠른 성장은 지상파, 비지상파의 경계를 지웠고, 현재 전 채널이 무한 경쟁 중이다. 2011년 종합편성채널이 출범하고, 케이블 또한 비슷한 시기 성장세를 보이면서 지상파와 비지상파간의 경쟁이 더욱 심화됐다. 2009년 M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