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굴보쌈 먹고 소주 따는 일본인...한국인 취향저격 ‘깔끔 먹방’ 떴다
푸드조선일보
굴보쌈 먹고 소주 따는 일본인...한국인 취향저격 ‘깔끔 먹방’ 떴다
느낌이 들더라고요. 한국어도 배울 겸 무작정 한국에 와서 세 달을 지냈는데 그 생활의 힘도 셌나 봐요. 일본에 돌아가서도 자꾸 그립더라고요. 그래서 다시 왔죠.” 한국에서 그는 2008년 영화 ‘불꽃처럼 나비처럼’으로 데뷔했다. 이후 ‘명량’ ‘대호’ ‘동주’ ‘밀정’ ‘박열’ 등 역사물에 자주 얼굴을 비췄다.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