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뜨끈한 <strong>밥상</strong>에 조기 한 마리…소중해지니 더 대접 받는 느낌
푸드한겨레
뜨끈한 밥상에 조기 한 마리…소중해지니 더 대접 받는 느낌
어릴 적 밥상엔 조기가 만만하게 올라왔었다. 당시 조기는 한식 밥상의 구색처럼 여겨질 정도의 존재감이었다. 특별하기보다 익숙한 밥 친구였던 만큼, 기억조차 희미한 어린 시절 아마도 내 인생 첫 조기를 맛보았으리라. 이유식이 끝나고 엄마가 아기에게 부드러운 진밥에 반찬으로 주는 것이 가시 발라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