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배가 터질 듯하지만 <strong>홍게 라면</strong>은 먹고 싶어
푸드조선일보
배가 터질 듯하지만 홍게 라면은 먹고 싶어
배경을 짙게 칠했다. 흔히 파는 보쌈김치 같은 화려한 양념과 소는 없었다. 부록과 잔가지 없이 굵은 펀치만 날리는 인파이터 같은 김치였다. 이 김치에 삼겹살, 항정살을 구우면 김치가 반찬인지 고기가 반찬인지 헷갈렸다. 고기 한 판을 굽고 나면 시킬 수 있는 홍게 라면이 그 뒤를 이었다. 된장 육수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