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제왕' 김연경의 복귀·'차세대 주역' <strong>어르헝</strong> 데뷔
트렌드연합뉴스
'제왕' 김연경의 복귀·'차세대 주역' 어르헝 데뷔
김연경 1년 만에 V리그로 돌아와 흥행 예고…194.5㎝의 어르헝도 출격 채비 남자부 우리카드 황승빈·한국전력 하승우·OK 황동일 '이적생 세터' 주목 사인하는 김연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배구 제왕' 김연경(34·흥국생명)이 돌아왔다. 또 시즌 개막을 앞두고 한국 국적을 따낸 '대형 신인' 체웬랍당 어르헝(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