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strong>송명빈</strong>, 인감 팠다며 <strong>폭행</strong>하고도 “양씨가 대표이사”
트렌드경향신문
송명빈, 인감 팠다며 폭행하고도 “양씨가 대표이사”
녹음 파일엔 “나한테 컨펌 안 받고…몰래 판 도장 갖고 와” 정부·강원도 예산지원사업 선정 땐 양씨 매일 수차례 폭행 “양모씨(33)는 대표이사지 직원이 아닙니다. ‘바지사장’이란 것은 명의만 주고 업무를 하지 않는 사람입니다. 양씨가 스스로 업무를 기획하고 추진하고 결정했다는 증거는 넘치게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