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얼마나 친해야 이런 밥<strong>집</strong>에 같이 올 수 있을까
푸드조선일보
얼마나 친해야 이런 밥에 같이 올 수 있을까
[아무튼, 주말] [구두쇠氏 혼밥기행] 서울 청량리시장 간판 없는 밥의 오징어볶음 세상에 싸고 맛있는 은 없다고 구두쇠씨는 생각했다. 싼 건 비지떡이었다. 콩비지에 밀가루 섞어 부친 떡이 맛있을 리 없다. 싸고 배부르니 먹는 것이다. 다만 비싸고 맛없는 이 너무 많았다. 아무 식당이나 들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