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굵은 <strong>유물</strong>은 상자, 자잘한 건 포대에…거의 도굴 수준”
컬처중앙일보
“굵은 유물은 상자, 자잘한 건 포대에…거의 도굴 수준”
에워쌌다. 부풀어 오르는 흥분과 기대감. 8일 오후 상황에 떠밀리듯 위령제를 지내고 무덤 진입을 시도할 즈음, 발굴단은 이미 현장 통제력을 잃은 상태였다. 1971년 7월 8일 오후 무령왕릉 입구를 열기에 앞서 발굴단은 간소한 위령제를 지냈고 밤샘 작업을 하며 유물을 실어냈다. 취재진도 함께 밤을 새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