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밀양 성폭행범 근무' 청도 맛집, <strong>불법</strong>건축물이었다…"철거 예정"
트렌드조선일보
'밀양 성폭행범 근무' 청도 맛집, 불법건축물이었다…"철거 예정"
경북 청도군의 한 식당에서 일하는 남성(붉은색 원)이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의 주동자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백종원 유튜브 백종원도 인정한 경북 청도의 한 유명 식당이 불법건축물에서 영업해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곳은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주동자로 지목된 30대 남성이 일했던 식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