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나바론 요새처럼 깎아지른 절벽 길을 걷다
여행월간산
나바론 요새처럼 깎아지른 절벽 길을 걷다
풍광을 편하게 쉬면서 조망할 수 있는 정자가 있다. 추석산의 끝에는 또 다른 선물이 있다. 바로 동백나무 군락지. 아련한 숲길을 나서면 현실로 나오게 된다. 묵리 앞바다의 섬생이섬에 드리워진 주홍빛의 노을과 노오란 유채가 어우러져 몽환적 풍광을 연출한다. 용둠범 일몰, 돈대산 일출 저녁을 먹고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