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단풍, 가을과 ‘밀당’
여행서울신문
단풍, 가을과 ‘밀당’
선운사 도솔암에 딸린 작은 암자 나한전 갓난아이 손바닥보다 작은 노란 단풍들 여전히 푸른 이파리들이 절반 가까이… 무명 치마저고리 두른 어머니처럼 수수 한꺼번에 익은 선운산 단풍 구경은 못해 도솔암서 천마봉까지… 옹골찬 풍경 일품 도솔계곡 암벽 아래로 농익은 단풍 가득 유네스코 등재 기다리는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