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활화산에서 흘러내린 마그마처럼 농밀했다
푸드조선일보
활화산에서 흘러내린 마그마처럼 농밀했다
멎을 정도로 듬뿍 넣은 버터의 밀도는 그 자체로 맛과 향이 되어서 혈관 속으로 스며들었다. ‘바질 크런치’는 도넛 모양에 가로로 잘라 바질 크림을 발랐다. 언뜻 단단해 보였지만 씹는 순간 과자처럼 부서져 내렸다. 여기에 이국적인 바질 크림이 어우러져 산뜻한 팝 음악을 듣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이...
다년간의 해외 주식 실전 투자 경험과 함께 글로벌 경제 시황, 미국을 비롯한 해외 유망 산업 및 기업 분석에 대한 인사이트를 드리는 벵골호랑이 신병호입니다. 국내를 넘어 글로벌 우량 기업의 주주가 되고, 성장 및 가치 투자 등 다양한 주식 투자 전략을 기반으로 저 벵골호랑이와 함께 해외주식투자, 시작해보세요!
벵골호랑이의 해외주식토크
0
다년간의 해외 주식 실전 투자 경험과 함께 글로벌 경제 시황, 미국을 비롯한 해외 유망 산업 및 기업 분석에 대한 인사이트를 드리는 벵골호랑이 신병호입니다. 국내를 넘어 글로벌 우량 기업의 주주가 되고, 성장 및 가치 투자 등 다양한 주식 투자 전략을 기반으로 저 벵골호랑이와 함께 해외주식투자, 시작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