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靑, 백원우로 좁혀오는 검찰 수사 부담 '부글부글'
트렌드노컷뉴스
靑, 백원우로 좁혀오는 검찰 수사 부담 '부글부글'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자처해 전날 숨진 민정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원으로 근무했던 검찰수사관을 포함한 두 명의 특감반원이 법과 원칙에 따라 주어진 업무를 수행했다고 반박했다. 고 대변인은 "당시 직제상 없는 일을 했다든지 혹은 (백원우 전) 비서관의 별동대였다든지 하는 등의 억측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