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 타마라체렘노바
  • 인물
“내 나이 62세에 입양됐습니다”
라이프아시아투데이
“내 나이 62세에 입양됐습니다”
62세에 입양된 여성. 50년 가까이 ‘지적장애’ 진단과 싸운 여성. 태어나자마자 뇌성마비 진단을 받았지만, 극복한 여성. 러시아 작가 타마라 체렘노바를 설명하기에 충분합니다. 영국 BBC가 선정한 ‘올해의 여성’ 100명 중 한 명에 선정된 그녀의 삶이 사람들에게 잔잔한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디자인: 채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