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 그림
  • 뎀프시와피르포
  • 조지벨로스
도전의 아이콘
컬처동아일보
도전의 아이콘
조지 벨로스 ‘뎀프시와 피르포’, 1924년. 승부의 세계는 냉혹하다. 특히 스포츠 경기에서는 승자만이 부와 명예를 독차지한다. 지금은 그 인기가 시들었지만 복싱은 1980년대까지만 해도 세계인이 열광하는 스포츠였다. 잽, 훅, 녹다운 같은 복싱 용어는 일상에서도 흔히 쓰인다. 운동선수 출신의 미국 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