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유럽이 처음인 나의 <strong>엄마</strong> ‘영숙씨'의 인생여행 '융프라우'
여행트래비 매거진
유럽이 처음인 나의 엄마 ‘영숙씨'의 인생여행 '융프라우'
삶이 가능한걸까. 그런데도 이 나라의 국민 소득이 세계 1위라니 놀라울 따름이다. 창밖은 금방이라도 비가 쏟아질 듯 어둑어둑하다. 맞은 편에 앉은 영숙씨의 얼굴이 창문에 되비친다. 바깥의 날씨 탓인지 영숙씨의 잠든 얼굴은 더욱 지쳐보인다. 나는 올해 63세인 엄마 영숙씨와 함께 3주 일정으로 유럽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