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이모카세’ 푸짐한 다찌 한 상…통영, 배 꺼질 틈이 없네
푸드한겨레
‘이모카세’ 푸짐한 다찌 한 상…통영, 배 꺼질 틈이 없네
소담한 주택에 들어서면 계절마다 꽃이 흐드러진 정원이 객을 반긴다. 서울이 고향인데도, ‘고향 집에 왔다’는 생각이 든다. 이때부터 이곳에서의 특별한 경험이 시작된다. ‘집 안’으로 들어서면 고즈넉한 다실과 그날의 손님을 위한 다이닝 룸이 펼쳐진다. 와인도, 맥주도 좋겠지만 꽃 같은 이곳의 음식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