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골 때리는 <strong>모녀</strong>의 모전여전 <strong>축구</strong>사랑 “이렇게 재밌을 줄이야”
라이프동아일보
골 때리는 모녀의 모전여전 축구사랑 “이렇게 재밌을 줄이야”
서울 서대문구여성축구단 김미순(오른쪽) 박단비 씨 모녀가 함께 공을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이훈구 기자 ufo@donga.com 엄마와 딸이 한 축구팀에서 공을 찬다. 요즘 모 방송에서 유명 여성 연예인들이 축구를 하는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이 시작하기 훨씬 전부터 함께 축구를 하고 있다. 모녀는 ‘골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