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시원하고 칼칼하고 개운한 국물… 고개 처박고 허겁지겁 퍼먹었네
푸드조선일보
시원하고 칼칼하고 개운한 국물… 고개 처박고 허겁지겁 퍼먹었네
[아무튼, 주말] [정동현의 pick] 김치찌개 김치찌개를 자주 먹게 된 건 근대의 일이다. 한반도는 물산이 풍부한 땅이 아니었다. 김장 김치가 오래돼 도저히 처치 곤란한 지경이 이르렀을 초여름쯤 겨우 김치찌개를 끓여 먹을 수 있었을 것이다. 이런 추론을 하는 근거는 우리 집도 그러했기 때문이다. 봄부...